Marni 2022 F/W Collection | 더블유 코리아 (W Korea)

Marni 2022 F/W Collection

2022-03-04T01:09:03+00:002022.03.03|2022 F/W, COLLECTION TV, milan|

마르니 2022 F/W 컬렉션.

지난 시즌, 관객과 직접 얼굴을 마주하는 피지컬 쇼를 진행하는 것이 얼마나 행복한지 이야기했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프란체스카 리쏘는 다시 한번 희망을 이야기했다. 무대와 객석을 딱히 구분짓지 않은 채 모델들은 어두운 숲속을 어슬렁 거리는 것처럼 등장했다. 관객들은 각자 원하는 자리에 서서 이를 지켜보았기 때문에 어쩐지 구경꾼들이 웅성거리며 모여든 것 같은 묘한 분위기가 연출됐다. ‘Wear After’를 테마로 한 컬렉션은 한 마디로 ‘해체와 재조합의 끝판왕’. 니트, 재킷, 드레스 등 모든 아이템이 엄청나게 낡고 헤졌는데 이를 수선하고 재조합하여 새로운 컬렉션을 탄생시킨 것! 울 재킷이나 가죽 라이더 재킷을 잘라내서 모자를 만들어 쓰고, 헤링본 코트는 다 찢어져서 소매 부분은 거의 다 사라졌으며, 니트 셋업은 상의와 하의를 바꿔서 입었다. 제멋대로인 것처럼 스타일링을 하고 머리에는 리사이클 면류관처럼 생긴 헤드피스를 뒤집어 쓴 모델들은 동화 속 주인공 같기도 하고, 한편으로는 무정부주의를 꿈꾸는 아나키스트 같기도 했다. 컬렉션에 담긴 철학은 흥미로웠으니 결과물에 대한 반응은 호불호가 크게 갈리고 있는 중이다.

지난 시즌에 이어 이번 2022 F/W에도 백그라운드 뮤직은 ‘블러드 오렌지(Blood Orange)’라는 이름으로 활약하고 있는 싱어송라이터로서 데브 하인즈(Dev Hynes)가, 아트 디렉팅은 바박 라드보이(Babak Radboy)가 맡았다. 프란체스카 리쏘는 본인이 직접 27번째 모델로 등장해 아나키스트의 일원이 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