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 Korea> 와 <W US> 가 만난 특급 프로젝트! 18 F/W 서울 패션위크를 찾은 동방신기에게 <W US>가 물었다. “데뷔 15년 차 동방신기, 3년 만에 9번째 앨범을 발매하는 소감은?”

서울 패션위크가 한창인 DDP가 함성과 플래시로 들썩였던 이유. 동방신기의 유노윤호와 최강창민이 등장했기 때문. ‘동방에서 신이 일어난다’라는 의미를 가진 데뷔 15년 차 그룹 동방신기는 ‘토호신키’라는 이름으로 한국에서만큼 이나 일본에서 큰 인기를 누리고 있다.

DSC_5492

패션위크 당시 동방신기는 9번째 앨범 <New Chapter #1: The Chance of Love>의 발매를 일주일 앞두고 있었던 상황. 신시사이저 사운드가 리드하는 곡 <Love Line>을 시작으로 11개 트랙으로 구성된 이번 앨범. 유노윤호는 작년부터 연애의 오르내림을 기록하는 내러티브 구조의 트랙을 구상하기 시작했고 두 달 전부터 최강창민과 함께 본격적으로 앨범 작업에 착수했다. 이번 앨범은 제목처럼 동방신기의 새로운 시작을 의미한다. 이전 앨범에서 강하게 내지르던 후렴구는 매끄러운 가성으로 대신했고 촘촘한 구성의 리듬은 한층 가볍게 변했다. “예전보다 여유로워지려고 노력해요. 더 편하고 자연스러운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어요. 나이 때문에 그렇다는 건 아니지만” 최강창민과 유노윤호 둘 다 30대에 접어들었다. 곡을 쓰고 녹음하고 공연을 하며 인생의 절반을 동방신기로 산 셈이다.

DSC_5581

권문수의 2018 F/W 컬렉션을 한 시간 앞두고 준비가 한창인 헤어 메이크업 숍에서 최강창민을 만났다. “이번 앨범의 음악적 스타일, 재킷 사진, 방송 출연할 때 저희의 모습에서 진짜 저희의 모습을 보실 수 있을 거예요.” 그가 입을 열었다. “무대 위 ‘슈퍼스타’의 모습이 아니라 심창민 정윤호의 라이프스타일을 보여드리고 싶었어요. 더 여유롭고, 자연스럽게요. 그렇게 하다 보니 과한 부분을 덜어낼 수 있더라고요.” 실제로 동방신기는 무대에서 퍼포먼스적 요소를 많이 쳐냈다. 조금 더 인간적인 모습을 보여주기 위해서다. 패션 스타일도 많이 달라졌다. 인위적으로 찢어진 청바지, 점프슈트 등 파격적인 콘셉트를 고수하던 이전과 달리 크롭 슬랙스, 트렌치코트, 샴브레이 셔츠 등 한층 심플한 무드를 선택했다. “악기를 연주하는 뮤지션을 보면, 초반엔 화려한 기교에 집중하지만 시간이 흐르면 연주하는 멜로디 하나하나에 감정을 담잖아요. 진정한 기타리스트는 단지 빠르게 연주할 수 있어서 대단한 게 아니라 연주하는 음마다 여운이 남기 때문인 것 같아요.”

DSC_5660

이러한 변화는 단지 나이와 경험에서 나온 것 만은 아니다. 지난 앨범 이후 2년간 국방의 의무를 다하고 4월 8일 자로 전역한 둘. 최강창민은 “지난 15년간 너무 달려오느라 다른 사람들에게 어떻게 보이는 지만 신경 쓰고 살아왔어요. 군 복무를 하며 치열했던 일터에서 한 발짝 물러나 바라보니 이제 좀 더 편하고 쉬운 걸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어요.”라고 말했다.

DSC_7061

따로 진행된 인터뷰에서 유노윤호도 비슷한 말을 전했다. “재충전이 된 것 같아요.” 고태용의 2018 F/W 쇼에 참석하기 직전 고향 광주에서 기아 타이거즈의 개막전 시구를 하고 바로 올라온 유노윤호. 기아 타이거즈의 유니폼이 여전히 침대 위에 올려져 있는 DDP 근처의 한 호텔에서 인터뷰를 진행했다. “매일 앞만 보고 살아왔어요. 그러다 쉬는 시간이 생기니 뒤도 보고 양옆을 살피는 법도 배웠죠.

DSC_7077

유노윤호와 최강창민은 올해 초 인스타그램을 개설했다. 동방신기가 열어갈 ‘NEW CHAPTER’를 더욱 특별히 기념하고 팬들과 더 적극적으로 소통하기 위해서다. 얼마 지나지 않아 50만이 넘는 팔로워를 기록한 둘. 멤버들끼리 팔로워나 좋아요 수를 가지고 경쟁하지 않냐는 질문에 유노윤호는 “그런 건 생각해 본 적도 없다.”라고 답했다.

새 앨범 <New Chapter #1>은 음반사나 소속사의 압력에서 벗어나 동방신기 멤버들 스스로의 창의적 의견이 많이 들어간 결과물이다. 유노윤호는 이 앨범을 동방신기의 새로운 ‘시그니처’라고 말했다. 유튜브나 인스타그램 같은 플랫폼을 통해 한국의 케이팝, 그리고 동방신기의 새 앨범에 더 많은 청중들이 주목하고 있는 지금. 리더인 유노윤호는 새 앨범 발매를 목전에 둔 소감을 묻는 질문에 “더 큰 책임감을 느끼죠. 전 세계가 주목하고 있으니까요.”라고 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