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연 그대로의 비릿한 바다 내음이 코끝을 스치고 생생한 생명의 온기로 일렁이는 곳.
소박하고 정겨운 어촌 마을에 펼쳐진 강렬한 패션 모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