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갛고 청초한 수지의 얼굴에 색을 입혔다.
양 볼에, 두 눈에 그리고 입술에 서정적으로 스며든
컬러의 향연은 그녀의 얼굴을 또 다른 아름다움으로 물들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