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 달리아처럼 짙고 강렬한, 하지만 우아하고 고혹적인 향기를 뿜어내는 디올의 여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