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로 서른살이라는 사실이 믿기지 않을 정도로 여전히 말간 얼굴을 하고 있는 배우, 정은채. 그녀와 더블유가 지난 해 2월에 함께 한 스타일링 화보를 다시 펼쳐 보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