휘몰아치는 파도를 지나 붉은 암벽을 기어올랐다. 시원을 향해 내딛는 걸음이 경이롭고 아름다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