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낮의 나른한 햇살을 맞으며 달콤한 기억에 사로잡힌 그녀는 가슴 떨리던 그때의 추억을 되새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