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봄 유행할 메이크업은 '초리얼 생얼' 룩? | 더블유 코리아 (W Korea)

Backstage Decoded vol.1

2019-01-29T13:26:40+00:002019.01.28|BEAUTY, 트렌드|

봄을 맞아 메이크업 아이템 쇼핑에 돌입하기 전, 당신이 반드시 기억해두어야 할 2019 S/S 백스테이지 뷰티 트렌드.

DELPOZO

DELPOZO

안 사고는 못 배길 스프링 메이크업 제품이 앞다퉈 선보이는 시즌. 가장 먼저 장바구니에 넣어야 할 제품은 뭘까? ‘초리얼 생얼’ 룩이 런웨이를 강타한 가운데, 뭐니 뭐니 해도 가볍고 얇게 피팅되는 파운데이션이나 쿠션이 쇼핑 리스트 1순위다.

누드 메이크업은 주근깨 노출은 기본, 정말 민얼굴인지 아닌지 한참을 들여다봐도 헷갈릴 정도로 리얼한 룩부터 올림픽 시즌을 연상시키는 촉촉한 스킨, 성숙함이 느껴지는 이지적인 매트 누드 룩까지 다양한 뉘앙스로 변주되면서 런웨이를 휩쓸었다.

“수많은 누드 메이크업이 있어요. 왜냐하면 다양한 인종의 모델이 있기 때문이죠. 우리는 그저 모델이 가장 자기답게 보이게 메이크업했답니다.” 메이크업 아티스트 테리 바버의 이런 발언은 가장 핫한 뷰티 트렌드를 설명하는 동시에 최근의 정치 사회적 맥락과도 상통한다.

이런 현실적인 룩이 강력한 세력을 형성하는 동안 패션&뷰티 월드만의 판타지를 충족시키는 파스텔 색조의 향연도 펼쳐졌다.

구름, 깃털, 솜사탕 등 모든 가볍고 포근하고 달콤한 것을 모아놓은 듯한 컬러들이 새하얀 스킨 위에 살포시 내려앉아 메이크업의 마법적인 즐거움을 다시 한번 느끼게 해준 것. 그러니 소확행을 북돋아줄 아이템을 찾는다면 파스텔 색상 섀도나 블러셔를 쇼핑 리스트에 추가하는 게 좋겠다.

여기에 립 제품이 빠진다면 섭섭하겠지? 지난해에 이어 레드 립스틱은 결코 후회 없는 선택이다.

단, 지난 시즌 장만한 딥한 매트 버건디 레드가 당신의 화장대 위를 여전히 점령하고 있다면 보다 밝고 경쾌하며, 얼굴에 프레시한 에너지를 더하는 주홍빛 레드 립스틱으로 업데이트해볼 것. 이 모든 트렌드들은 여자들이 그 어느 때보다 자신감에 차 있으며 자신을 사랑할 만반의 준비가 되어 있다고 말한다.

그러니 W가 정리한 백스테이지 리포트를 꼼꼼히 읽어보고, 당신의 매력을 가장 돋보이게 해줄 트렌드를 찾아 활용할 것. 트렌드의 존재 의의는 당신의 매력을 컨템퍼러리하게 유지하는 데 일조하는 것뿐이니까!

 

싱그러운 붉은 입술

레드는 이번 시즌에도 런웨이에서 존재감을 발휘했다.

레드 중에서도 오렌지빛이 살며시 감도는 토마토 레드가 강세. 버버리, 에스카다, 살라얀 등의 쇼에서 레드는 섹시하거나 클래식해 보이기 위해서가 아니라 젊고 건강하며 상큼한 에너지를 불어넣기 위해 사용됐으며, 이를 위해 반짝이거나 오일리한 느낌을 쫙 뺀 매트한 텍스처가 대거 등장했다.

샤넬의 글로벌 크리에이티브 메이크업 & 컬러 디자이너 루치아 피카는 샤넬 루쥬 알뤼르 벨벳(인프라로즈) 립스틱을 바른 뒤, 파우더를 바르고 다시 한번 립스틱을 덧발라 블러 효과를 극대화했다.

에스카다 쇼의 메이크업 아티스트 테리 바버는 쿨하고 근사한 레드 립을 완성하는 데 그리는 방법도 중요하다고 조언한다.

“리본 모양으로 도톰하고 볼륨 있는 입술로 그리기보단 90년대 스타일로 입술을 일자로 길게 연출해야 세련돼 보입니다.

립 라이너는 사용하지 않았어요. 레드 립이 마치 피부에서 스며 나온 듯 보이도록, 립스틱을 바른 다음 아무것도 묻히지 않은 작고 가는 브러시로 입술 가장자리를 쓸어 윤곽을 희미하게 만들었죠.”

 

햇볕이 스치고 지나간 자리

이런 온난화라면 괜찮을 것도 같다. 런웨이의 얼굴을 따끈따끈하게 데운 것은 햇볕을 듬뿍 머금은 코럴과 오렌지 블러셔. 주로 눈매와 얼굴 외곽에 전체적으로 넓게 발라 룩의 전체 온도를 상승시키는 데 주효한 역할을 했다. 여기서 포인트는 여름의 강렬한 햇볕이 아니라 봄의 따사로운 햇볕에 살짝 달아오른 정도로 보여야 하니, 브라운 골드 브론저는 잠시 치워둘 것.

 

여인의 누드

누드 메이크업은 그 뉘앙스에 따라 천차만별로 변신할 수 있다.

아무것도 모르는 순진무구한 아이의 얼굴부터 뭘 좀 아는 성숙한 언니의 얼굴까지! 이번 시즌 승자는 후자에 가깝다.

컨실러와 파우더로 결점 없이 연출된 매트한 스킨에 말린 장미색, 모브, 소프트 브라운, 베이지 등 낙엽을 연상시키는 색상이 부드럽게 어루만진 듯한 얼굴. 그녀들은 지적이고 우아하면서도, 온화해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