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친 듯 섬세하고, 자유로운 듯 정중하다. 런던 특유의 이율배반적인 감수성을 머금은 올세인츠의 매혹적인 패션 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