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이 피고, 꽃이 진다. 꽃은 떨리고, 꽃은 꿈꾼다. 문화역서울 284에서 열린 현대미술가 최정화의 전시, <총천연색>에서는 이름 모를 허섭한 꽃들이 모여 눈부시게 만개하는 순간을 포착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