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래식한 광휘에 모던한 프리즘을 입히는 패션 하우스, 샤넬. 이번 시즌, 신비로운 빛의 은유가 우아함의 신세계를 창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