쉴 새 없이 돌아가는 최신 기계와 인간의 손이 공존하는 이곳은 기계적 생산과 쿠튀리에의 손이 함께하는 패션의 리듬과 닮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