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세기 중국에서 성행했던 화조화 화법을 토대로 섬세하고 세련된 아름다움을 형상화한 구찌의 티엔(Tian) 패턴. 중국어로 하늘 혹은 천상을 의미하는 이 티엔 패턴을 활용해 구찌(Gucci)가 디지털 프로젝트 #구찌그램 #GUCCIGRAM 을 선보인다. 국경을 초월해 전 세계 곳곳에서 활약하는 유수의 아티스트들이 ‘티엔’을 키워드로 펼쳐낸 상상력을 인스타그램에 포스팅해 아카이빙하고 있다. 구찌 패들락 백 너머로 나무에 기댄 여성의 모습을 그려 티엔을 강조한 한국인 아티스트 김재석, 멀티미디어 비디오로 소용돌이 티엔을 형상화 한 아티스트 쳉 란(Cheng Ran), 한 쌍의 티엔 프린트 슬리퍼로 사회적 메세지를 담은 차오 페이(Chao Fei) 등 오리엔탈리즘 콘셉트에 맞게 모두 아시아인 아티스트가 참여해 의미를 더하고 있다.

다양한 문화적 스타일이 어우러진 #구찌그램 작품들은 마이크로 사이트와 인스타그램 해시태그로 만나볼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