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찬 디올의 찬란한 아카이브를 엿볼 수 있는 <Esprit Dior-디올 정신> 서울 전시. DDP를 환하게 밝힌 이 매혹적인 공간에 빅뱅의 탑이 발을 내디뎠다. 은밀하고도 경이로운 그 순간을 즐기며.

디올 가든을 연상시키는 환상적인 영상이 펼쳐진 미러룸에서 포즈를 취한 탑.

디올 가든을 연상시키는 환상적인 영상이 펼쳐진 미러룸에서 포즈를 취한 탑.

 

 

 

디올 옴므 프리폴 컬렉션의 댄디한 플레이드 톱과 팬츠 룩이 근사하게 어울리는 탑.

디올 옴므 프리폴 컬렉션의 댄디한 플레이드 톱과 팬츠 룩이 근사하게 어울리는 탑.

 

 

 

DDP로 향하는 차 안에서 더블유 카메라를 바라본 탑.

DDP로 향하는 차 안에서 더블유 카메라를 바라본 탑.

 

 

 

유서 깊은 쿠튀르 하우스의 면모를 엿볼 수 있는 페미닌한 튜브톱 드레스들.

유서 깊은 쿠튀르 하우스의 면모를 엿볼 수 있는 페미닌한 튜브톱 드레스들.

 

 

 

크리스찬 디올이 디자인하고 바카라 하우스가 제작한 한정판 디올리시모 향수 보틀.

크리스찬 디올이 디자인하고 바카라 하우스가 제작한 한정판 디올리시모 향수 보틀.

 

 

경쾌한 선글라스를 더한 디올 옴므 프리폴 룩으로 시선을 사로잡은 탑이 쟈도르 향수를 주제로 한 ‘쟈도르’ 전시장에서 나오고 있다. 뒤쪽에 보이는 크리스털 샹들리에는 아티스트 박선기가 작업한 <조합체 출현 1506> 작품.

경쾌한 선글라스를 더한 디올 옴므 프리폴 룩으로 시선을 사로잡은 탑이 쟈도르 향수를 주제로 한 ‘쟈도르’ 전시장에서 나오고 있다. 뒤쪽에 보이는 크리스털 샹들리에는 아티스트 박선기가 작업한 <조합체 출현 1506> 작품. 

 

 

디올 하우스의 아틀리에를 연상시키는 순백의 전시 공간.

디올 하우스의 아틀리에를 연상시키는 순백의 전시 공간.

 

 

 

스타일리시한 룩으로 스트리트 신에서 인기를 얻고 있는 패션 디렉터 캐럴라인 이사가 디올 룩으로 성장한 채 전시장에 들어섰다.

스타일리시한 룩으로 스트리트 신에서 인기를 얻고 있는 패션 디렉터 캐럴라인 이사가 디올 룩으로 성장한 채 전시장에 들어섰다.

 

 

 

무슈 디올이 사랑한 정원에서 영감을 받은 드레스들.

무슈 디올이 사랑한 정원에서 영감을 받은 드레스들.

 

 

 

<열두 장미 - 꽃들에게 비밀을>이라는 타이틀을 지닌 아티스트 김혜련의 서정적인 회화 작품을 배경으로 쿠튀르 드레스를 진열한 ‘디올 가든’ 관.

<열두 장미 – 꽃들에게 비밀을>이라는 타이틀을 지닌 아티스트 김혜련의 서정적인 회화 작품을 배경으로 쿠튀르 드레스를 진열한 ‘디올 가든’ 관.

 

 

 

크리스찬 디올의 전설적인 ‘바 앙상블’을 모티프로 한 포토월에 선 탑.

크리스찬 디올의 전설적인 ‘바 앙상블’을 모티프로 한 포토월에 선 탑.

 

 

디올의 초청으로 프랑스 여배우 앨리스 폴과 그의 동료 매튜 로랑이 DDP 전시장을 찾았다.

디올의 초청으로 프랑스 여배우 앨리스 폴과 그의 동료 매튜 로랑이 DDP 전시장을 찾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