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국적인 풍광 속에서 빛을 발하는 세련되고 쿨한 루이 비통(LOUIS VUITTON)의 뉴 클래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