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껏 만개한 장미처럼 짙고 매혹적인 향기를 뿜어내는 그녀. 톱모델 막달레나 프랙코빅과 레나 프랙코빅과
아련한 수채화 색상으로 물든 버버리 프로섬이 빚어낸, 몽환적 패션 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