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는 이를 단숨에 매혹시키는 푸른 눈의 프렌치 걸, 콘스탄스 자블론스키. 불가해한 매력의 그녀가 <W Korea> 6주년을 기념한 패션 드라마에 모습을 드러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