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과 마음을 옥죄던 천 겹의 드레스를 바람에 맡기고 창백한 바다와 마주한 시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