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대 위에서, 스크린 속에서, 촬영장에서 그들은 하나의 이름 앞에 함께했고, 때론 오롯이 홀로 존재해야 했다. 자신을 드러내는 동시에 하나가 되는 법을 잘 알고 있는 그들, 바로 슈퍼주니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