엠버, 청하, 메이제이 리가 나이키를 입고 춤춘다.

“춤은 학생 때의 절실함이나 친구들과의 추억을 끄집어내기도 하고 제가 앞으로 나아갈 수 있게 하는 꿈이기도 한 것 같아요.” IOI 멤버 김청하에게 가슴 설레는 무언가인 춤은, 동시에 격렬한 전신운동이자 굉장한 감정 소모이기도 하다. 움직임을 최대치로 끌어내면서 집중하는 일이 그래서 중요하다. “춤을 출 때 자기 몸을 컨트롤 하고 민첩하게 움직이기 위해서는 근력이 필요해요.” 댄서이자 안무가인 메이제이 리는 말한다. f(x) 멤버인 엠버는 춤을 추면서 자신의 세계를 점점 확장해 왔다. “너는 어리니까, 너는 아시아 인이니까, 너는 여자니까 그러면 안 된다, 그런 건 못한다는 말이 싫어요. 입을 다물고 그냥 해버리는 거죠.” 나이키를 입고 춤추는 여자들에게 한계는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