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블유 패션 에디터들이 자신의 취향을 온전히 반영하여 엄선한, 2016년 가을/겨울 10대 컬렉션과 베스트 룩.

<Senior Fashion Editor_이경은>

|스텔라 진|

이탈리아 밀라노를 베이스로 솔과 가스펠 음악 위주로 활동하는 ‘소울 보이시스(Soul Voices)’ 그룹이 추억을 소환하는 쿨리오의 ‘Ganstas Paradise’와 ‘Amazing Grace’를 쇼가 진행되는 내내 열창한 스텔라 진 쇼. S/S 시즌보다 테일러링이 강해진 특유의 민속적인 룩을 걸친 모델들이 걸어 나오는 공간을 가득 메우던 그 음색이 전해준 오후의 전율을, 잊을 수 없다.

|마르니|

마르니 쇼는 언제나 일요일 아침에 열린다. 이번 쇼가 열린 일요일 아침에는 겨울 기운이 채 가시지 않은 2월의 비가 자박자박 내렸다. 건축적인 실루엣, 예술적인 프린트와 장식, 묵직하고 다채로운 색 사용이 장기인 콘수엘로 카스틸리오니는 이번 시즌 시그너처 요소는 그대로 가져가되 곳곳에 스포티한 요소와 드레시한 주얼리를 배치했다. 가장 오래도록 기억에 남은 룩은, 조르주 브라크를 비롯한 입체파의 작품이 떠오른 프린트 시리즈다.

|Y/프로젝트|

와이/프로젝트를 눈여겨보는 이유 중 하나는 최근의 유행인 ‘전위적인 90년대 무드’와 ‘무성 레이블’을 표방하면서도, 여성성에 관한 다각적인 탐구가 드러나는 현실적인 디자인을 보여주기 때문이다. 베트멍보다 덜 거칠고, 마르케스 알메이다보다 덜 장식적인 글렌 마틴스는 앞으로가 더 기대되는 디자이너다. 부디 파이널리스트에 올라 있는 2016 LVMH 프라이즈에서도 좋은 소식이 들려오기를.

|프라다|

누군가의 머릿속을 훔쳐볼 기회가 주어진다면 나의 0순위 인물은 미우치아 프라다다. 그녀는 혁신적인 소재와 실루엣, 디테일을 제안하기도 하지만 때때로 익숙한 아이템들의 새로운 조합과 변주로 경이로운 컬렉션을 만들어낸다. ‘방랑자’를 주제로 한 이번 컬렉션 역시 그랬다. 슈퍼모델 스텔라 테넌트가 코트 위에 코르셋을 걸치고, 코트 소매 위로 두터운 니트 장갑을 끼고, 레이스업 샌들에 니트 타이츠를 신고 뚜벅뚜벅 걸어 나올 때, 나도 모르게 숨소리를 죽였다.

MISSONI

MISSONI

|미소니|

미소니 하우스는 패밀리 비즈니스를 이어가고 있는 몇 안 되는 유서 깊은 하우스 중 하나다. 그렇다고 디자인이 지루할 것이라 단정해선 안 된다. 안젤라 미소니의 활약이 점점 도드라지고 있기 때문이다. 한 예로, 이번 런웨이에 서른두 번째로 등장한 다리를 타고 부드럽게 떨어지는 통 넓은 니트 팬츠와 니트 드레스, 니트 풀오버가 조화된 룩은 소위 요즘 ‘뜬다’는 신진 디자이너들의 룩 이상으로 쿨했으며, 동시대적이고, 전통 있는 하우스의 터치가 더해져 우아하기까지 했다.

<Fashion Editor_정환욱>

|샤넬|

슈퍼마켓, 카페, 공항에 이은 샤넬의 선택은 ‘아무것도 하지 않음’ 바로 그것이었다. 이번엔 또 어떤 콘셉트일까라는 기대감은 무산됐지만 놀라움은 그대로였다. 멀어서 옷이 안 보인다는 프레스들의 불만에  칼 라거펠트는 모든 이가 프런트로에 앉을 수 있도록 배려했다. 93명의 모델은 드넓은 런웨이를 걷고 또 걸었다. 양쪽 끝에서 출발한 모델들이 지그재그로 이동하는 모습은 정말이지 장관이었다. 살짝 아쉬운 마음이 든 건 사실이지만, 샤넬이기에 가능했던 특별한 쇼였다.

|드리스 반 노튼|

이번 시즌 파리에서 본 쇼 중 무엇이 가장 좋았냐는 질문에 수도 없이 같은 대답을 반복하게 했던 드리스 반 노튼의 쇼. 다양하게 소개된 애니멀 프린트와 벨벳 소재, 프레피의 매치 등 하나의 베스트 룩을 꼽기 힘들 만큼 취향저격의 향연이었다. 특히 심장박동 같은 소리와 가끔씩 읊조리는 듯한 목소리가 전부였던 쇼 음악이 주는 긴장감은 옷에 더욱 집중할 수 있도록 도왔다. 한동안은 이 마성의 매력에서 헤어나지 못할 듯.

|로샤스|

쇼 내내 시선을 사로잡은 것은 다름 아닌 형형색색의 양말!  드레스와 양말의 사랑스러운 매치가 쇼 내내 상남자인 내 마음을 쥐고 흔들었다. S/S 시즌으로 착각할 만큼 상큼한 컬러와 플로럴 프린트 등 화사한 룩으로 가득했던 것이 특징이다. 하늘색 원피스와 다홍빛이 도는 양말, 녹색 플랫폼 슈즈의 오프닝 룩이 나온 순간, 이미 게임 끝났다.

|DKNY|

1990년대 강한 걸그룹에서 영감을 얻었다는 다오이 초와 맥스웰 오스본 듀오의 시즌 콘셉트는 딱, 내 스타일이었다. 무심하게 걸쳐 입은 오버올, 스커트에 매치한 아노락 점퍼 등 스포티한 아이템이 적용된 스타일링이 돋보였다. 특히, 90년대 힙합 무드를 느낄 수 있던 과도하게 큰 멜빵바지와 크롭트 톱이 쇼의 백미.

|포츠 1961|

화려한 컬렉션들 틈에서 잘 정제된 듯한 포츠 1961은 그래서 더욱 눈에 띄었다. 미니멀하지만 비대칭이나 절개, 길게 늘어뜨린 줄로 재미를 준 의상들이 수시로 떠오른다. 핑크색 앙고라 니트 원피스는 다른 의상들과의 연계성에서는 다소 의문이 들었지만 마음에 쏙 들어서 베스트로 뽑지 않을 수 없었다.

<Fashion Editor_김신>

|언더커버|

디자이너들이 상상하는 그래니 룩은 무엇일까, 궁금한 적이 있다. 준 다카하시가 그린 그래니 룩은 금속 가시 왕관 헤드피스를 쓰고 편안한 니트 웨어로 감각적인 레이어링을 한 괴짜 할머니. <나니아 연대기> 속 틸다 스윈턴을 연상시킨 그의 쇼는 어떤 모습으로 늙어가야 할까 고민하던 나에게 답을 준 최고의 쇼였다.

|구찌|

오리엔탈, 너드, 르네상스, 클래식, 페미닌, 키치, 스트리트 무드까지. 진지함과 유머를 넘나들던 70벌의 의상에서 한 가지 공통점이 있었다면, 우아한 로맨티시즘이 아니었을까. 하늘하늘한 민트색 시폰 드레스에는 정교하게 수놓인 재규어가 있었고, 뒷면에는 캐주얼한 야구점퍼에나 있을 법한 백 넘버가 새겨져 있었다. 쇼를 보는 내내 영화 <Her>에서 인상 깊었던 “당신이 세상을 바라보는 눈이 좋아요”라는 대사가 맴돌았다.

|이지시즌3|

뉴욕 패션위크의 시작을 알리며 성대하게 치러진 카니예 웨스트의 이지시즌3. 매디슨 스퀘어 가든에는 거리에서 픽업한 1천여 명의 모델이 빼곡하게 서 있었다. 마치 민족 대이동을 연상시키는 웅장함은 바로 컨템퍼러리 아티스트 바네사 비크로프트의 손에서 비롯된 것. 그 웅장함이 모든 걸 압도한 케이스. 자연주의 힙합 전사 룩이 심지어 당장 입고 싶어졌다.

MOSCHINO

MOSCHINO

|모스키노|

제레미 스콧이 철없는 생각을 할 때보다, 좀 더 진지하게 접근할 때의 모스키노를 좋아한다. 이번 쇼가 그 간극을 채우기에 가장 적당했던 쇼 아닐까. 그는 늘 상상을 머릿속에만 두지 않고, 현실로 끄집어낸다. 드라이아이스를 드레스 안에 장착한 불 타는 드레스를 입고 안나 클래버랜드가 기괴한 춤을 추며 나올 때, 진심으로 그를 응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