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빈이 돌아왔다. 전보다 더 깊고 단단해진 모습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