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래식 특유의 전형성은 덜어내고 날카로운 이미지를 더했다. 날선 듯 아슬아슬한 매력이 돋보이는 네오클래식의 시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