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블유가 픽한 패션북, 신간 두 권을 소개한다.


첫 번째는 발렌시아가 뎀나 즈바살리아가 선보인 18 winter 컬렉션 백스테이지를 담은 책. ‘쇼는 경험이고 이 책은 그를 기억하는 도구가 될 것이다.’라며 앞으로 시리즈로 발행할 계획을 밝혔다.


두 번째는 루이비통의 여행 사진을 담은 ‘패션 아이’ 신간 5권. 패션 사진작가 5인이 담은 발리, 제네바, 실크로드, 크레토 디 부리, 이란.

특히 영국 출신의 독학 사진가 할리 위어의 이란 편을 살짝 공개한다. 소장 가치 가득한 각기 다른 컨셉의 두 신간, 어느 브랜드의 책이 더 끌리는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