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준영 작가와 배우 송지효는 유방암에 대해 오랜 시간 이야기를 나누었다. 말 못하고 눈감아버리고, 감춰야만 하는 유방암에 대해서. 항아리 안에는 송지효의 생각과 말과 표정, 그리고 시대가 담겼다.

강준영, ‘The First Duty of Love Is to Listen x Love Your W’ 도자기에 사진 전사, 수금 42x 42x52cm, 2016

강준영,
‘The First Duty of Love Is to Listen x Love Your W’
도자기에 사진 전사, 수금
42x 42x52cm, 2016

1701 B컷9

실크 베스트와 턱시도 재킷, 베이지색 비대칭 스커트, 회색 메리제인 슈즈는 모두 Brunello Cucinelli 제품.

1701 B컷10

1701 B컷5

1701 B컷7
1701 B컷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