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에 꼭 맞는 뷔스티에 드레스를 선호했던 빅토리아 베컴의 취향은 좀더 편하고, 세련된 방향으로 진화했다. 빅토리아 베컴은 ‘나 스스로의 취향도 변한 만큼, 여성들이 원하는 옷도 바뀌었을 거라고 생각한다’고 말하며 편안한 얼스 컬러 팔레트 위에 편안한 톱과 여성스러운 미디 길이의 스커트, 큼직한 코트 등으로 모던함을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