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기처럼 익숙한 클래식 아이템을 대담하게 비틀어 재해석한 천재 듀오, 프로엔자 스쿨러의 뉴아메리칸 스포티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