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녀는 옷을 입고 사뿐히 걸었다. 때론 거울을 응시했고, 그 안에서 더없이 아름다운 여자를 보았다. 2011년 가을/겨울 시즌 서울 콜렉션을 준비중인 디자이너 지춘희의 아틀리에. 패티김, 한채영, 그리고 문근영이라는 특별한 뮤즈들을 위해 옷을 지은 옷에는 각각의 이야기가 묻어났다. 여배우의 표정만큼이나, 평생을 노래한 여가수의 목소리만큼이나 마음을 울리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