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시즌 런웨이를 걷는 모델들은 하나같이 예쁜 발을 드러냈다. 발등이 오롯이 드러나는 스트랩 샌들과 글래디에이터 슈즈 일색이었기 때문이다. 하렘 팬츠부터, 깡충 올라오는 쇼츠, 미니멀한 데이 드레스까지 이번 시즌의 트렌디 아이템들과도 거짓말처럼 잘 어울린다

왼쪽부터|에스닉한 발등 장식이 달린 통 샌들은 다이앤 폰 퍼스텐버그 제품. 메탈 컬러의 큼직한 코르사주가 장식된 스트랩 샌들은 미우미우 by 분더숍 제품. 금색 술 장식으로 포인트를 준 스트랩 샌들은 시거슨 모리슨 by 블러쉬 제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