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 디렉터 닉 우스터가 한국을 방문한 이유는? | 더블유 코리아 (W Korea)

패션 마스터

2019-06-13T15:26:22+00:002019.06.16|FASHION, 뉴스|

패션 디렉터 닉 우스터가 브랜드 ‘폴앤샤크’와 손을 잡았다.

패션에 관한 수식어를 백만 개쯤 가진 옷 잘 입는 패션 디렉터 닉 우스터가 브랜드 ‘폴앤샤크’와 손을 잡았다. 한국을 찾은 닉 우스터와의 대화는 협업에서 시작해 옷으로 끝난다.

한국은 무슨 일로 방문했나? 란스미어에서 전개하는 브랜드 폴앤샤크와 협업을 했다. ‘폴앤샤크 X 닉우스터’ 팝업 스토어 오픈을 축하하기 위해 내한했다. <W Korea>와의 스페셜 인터뷰도 있고.

폴앤샤크는 이탈리아 헤리티지를 갖고 있고, 당신은 아메리칸 감성의 상징이다. 이탈리아 브랜드는 그 헤리티지가 너무 견고해 협업이 쉽지 않았을 것 같다. 지금은 거의 모든 브랜드가 아이덴티티 변화에 애쓰고 있다. 이탈리아 역시 변화의 흐름에 동조하고 있다. 폴앤샤크의 테크니컬 소재인 울트라-라이트 캐시미어와 독특한 질감을 보여주는 초경량 폴리 나일론 소재를 기반으로 한 스트리트 캐주얼 웨어에 과감한 색상과 동시대적 디테일을 주입했다.

이탈리아 패션이 예전과 같지 않다는 평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가? 이탈리아 브랜드가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보이는 이유는 80~90년대에 갖고 있던 강한 영향력을 잃은 것이 아니라, 다른 브랜드들이 이탈리아 브랜드가 가졌던 힘을 가지게 된 탓일 거다. 80~90년대에도 뉴욕과 프렌치 패션이 있었지만 그 당시에는 이탈리아 패션을 범접할 수 없었다. 현재는 다른 지역의 브랜드 파워가 비등해졌다. 맨즈웨어 또한 변화기에 있다. 이전의 맨즈웨어를 상징하는 아이템이 테일러링 재킷과 구두였다면 지금은 후디와 스니커즈로 바뀌었다. 컬러, 패브릭, 로고 등이 구매를 결정하는 중요한 요소가 된 것도 달라진 점이다. 이는 소셜미디어의 영향이 크다고 생각한다. 우리의 인생이 복잡하기 때문에 옷만은 심플함을 찾는 것이 아닐까? 그 부분을 염두에 두고 협업을 진행했다.

오늘 협업한 옷을 입고 있는데, 룩에 대해 설명해달라. 핑크다. 옷을 입을 때 한 가지 컬러에 집중하는 것이 좋다고 생각한다. 블루를 입었다면 블루에 집중했으면 한다. 많은 사람들이 나에게 청바지는 어떤 것과 입어야 하는지 물어보는데, 그럴 때면 나는 파란색 계열과 입으라고 한다. 왜냐면 청바지가 블루 컬러기 때문이다. 내가 생각하는 가장 시크한 조합은 네이비 컬러와 청바지의 조합이다. 오늘 룩도 한 컬러에 집중했다. 핑크 입기 좋은 봄날이지 않나.

컬래버레이션 아이템 중 특히 좋아하는 것이 있다면? 나는 아우터 웨어를 좋아하고 폴앤샤크는 니트웨어 브랜드다. 두 가지 모두 이번 프로젝트에 동일하게 중요한 것들이다.

다양한 팬츠 수집가로 알고 있는데, 팬츠는 어떤가? 사실 룩에 신선한 변화를 줄 수 있는 것은 톱이 아니라 팬츠라고 생각한다. 지난 20년 사이 남성복의 혁신은 톰 브라운과 릭 오웬스, 꼼데가르송을 통해 진행되었다 해도 과언이 아니다. 각자 개성 있는 팬츠를 선보여온 이 세 브랜드야말로 우리가 생각하는 팬츠에 대한 인식을 성공적으로 변화시킨 주인공이다. 톰 브라운은 팬츠를 짧게 만들었고, 릭 오웬스는 새로운 밑위를 창안했으며, 꼼데가르송 덕에 남자도 스커트를 입을 수 있게 됐다. 우리가 스웨트 팬츠, 치노 팬츠, 스커트를 입는 일은 그들 덕분이다. 이 세 브랜드가 패션을 새로운 차원으로 이끌었다고 생각한다.

어린 시절, ‘사토리얼리스트’ 같은 스트리트 패션 책을 보며 당신을 접했다. 좋은 옷, 좋은 스타일은 무엇이라고 생각하는가? 베스트 스타일은 어떠하다고 단정 지을 수 없다고 생각한다. 남자든 여자든 모두에게 좋은 스타일의 비밀은 자신의 몸을 제대로 이해하는 것이다. 자신의 체형을 정확히 안다면 자신에게 어떤 옷, 스타일이 맞는지 알 수 있다. 디자이너들이 모든 체형을 위한 옷을 만들지 않으니까. 먼저 자신의 체형에 맞는 스타일을 찾는다면 다른 데 시간과 돈 낭비를 하지 않고 인생이 쉬워질 거다. 그렇게 옷 입는 것이 편해질 즈음 자신만의 스타일이 나타난다.

늘 머리부터 발끝까지 완벽하게 계산된 스타일링을 하는 듯한데 준비하는 시간은 얼마나 걸리나? 30분 이하. 문을 나서기까지는 더 걸리겠지만. 샤워하고 옷 입고 준비하는 시간은 30분도 안 걸린다. 샤워하는 동안 무엇을 입을지 생각한다. 가끔 실수도 하고 무엇을 입을지 고민하긴 하지만 그런 경우는 거의 없다. 일 년에 두세 번 정도? 여행을 갈 때 슈트케이스를 몇 개 가져가도 옷은 몇 가지밖에 안 된다. 가지고 있는 단 몇 개의 아이템들로 스타일링을 한다.

늘 그렇게 꾸미고 다녀야 한다면 질릴 것 같다. 나는 항상 옷에 대해 생각한다. 무엇을 입을지에 대해서가 아니라 내가 어떤 아이템, 브랜드를 좋아하는지 생각한다. 그날 입는 옷은 날씨와 스케줄에 따라 다르다. 옷을 입는 것은 그저 나의 느낌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에 너무 자연스럽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