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송 보송하게 피부에 착 붙는 봄 신상 파운데이션 | 더블유 코리아 (W Korea)

꽃보다 내 피부

2019-03-15T17:25:03+00:002019.03.15|BEAUTY, 뉴스, 쇼핑|

보송 보송하게 피부에 착 붙는 봄 파운데이션

꽃처럼 화사한 컬러로 얼굴을 물들이기 전, 아름다운 컬러들을 돋보이게 해줄 베이스 메이크업 아이템부터 체크하는 걸 잊지 말 것. 올 봄 파운데이션은 솜사탕처럼 가볍고도 보송한 걸로 고르자. 연초부터 줄줄이 출시되기 시작한 신상 파운데이션들 중에서도 가벼운 질감은 기본, 오랜 지속력과 정교한 커버 효과, 번들거림 없이 벨벳 같은 피붓결을 만들어주는 제품들을 모아봤다.

Shu Uemura ‘언리미티드 파운데이션’
3천명 이상의 아시아인의 피부 톤을 집중적으로 연구해 개발된 24가지 맞춤 셰이드로 누구나 피부 톤에 딱 맞는 정교한 셰이드를 선택할 수 있다. 아무것도 바르지 않은 듯 극강의 초밀착 텍스처와 강력한 지속력이 장점. 피부에 가볍게 밀착되어 하루 종일 화사한 피부를 유지시켜 주는 동시에 무너짐이나 다크닝 걱정 없이 처음 화장 그대로 보송한 베이스 메이크업을 연출할 수 있다. 35ml, 6만5천원.

Dior ‘디올 포에버 24H 웨어 스킨케어링 파운데이션 SPF 35/PA+++’
보는 순간 만져보고 싶어지는 곱고 매끄러운 피부결을 선사하는 스킨-케어링 파운데이션. 원형의 미세 파우더가 피부에 미끄러지듯 부드럽게 발리고, 흡수력이 뛰어난 비즈가 피부의 번들거림을 잡아주어 섬세한 윤기가 흐르는 벨벳 피니시를 선사한다. 8가지 셰이드 중 선택할 수 있다. 30ml, 7만7천원. 

Givenchy ‘땡 꾸뛰르 에버웨어 파운데이션’ & ‘땡 꾸뛰르 에버웨어 하트 브러쉬’
24시간 동안 지속되어 피부톤을 고르게 정돈해주고 피부에 빛을 되찾아 결점을 커버해준다. 워터프루프 효과를 지닌 표뮬러에 8가지 종류의 자연스러운 색감이 더해져 피부에 편안하게 밀착되며 번들거림 없이 보송한 세미 매트 피니시로 마무리된다. 함께 출시되는 하트 모양 브러시를 사용하면 밀착력과 지속력을 높여준다. 파운데이션 30ml, 7만원. 브러시 5만7천원.

YSL Beauty ‘올아워 파운데이션’
초미세 피그먼트가 적용되어 피부에 강력하게 밀착되며 방금 메이크업 한듯한 피부가 하루 종일 지속되는 롱래스팅 파운데이션이다. 오일 프리 포뮬러를 함유해 번들거림 없이 보송하고 부드럽게 마무리되며 모공과 주름에 끼거나 뭉치지 않는다. 밀도 높은 포뮬러가 피부의 잡티를 자연스럽게 커버하면서도 고급스러운 윤기를 연출해준다. 25ml, 7만9천원.

Giorgio Armani ‘파워 패브릭 컨실러 밤 쿠션’
컨실러의 커버력을 그대로 담아 하루 종일 지속되는 밤 타입 쿠션. 감각적인 밤 타입 텍스처가 피부에 닿는 순간 파우더로 변해 산뜻하면서도 매트하게 마무리된다. 얼굴에 아무것도 바르지 않은 듯한 가벼우면서도 오랜 시간 무너짐이나 들뜸 없이 최상의 베이스 메이크업 상태를 유지해준다. 9g, 9만2천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