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의 미풍처럼 부드러운 밀리터리 룩이 그윽하게 스며든다. 새로운 계절의 시작을 알리는 이자벨 마랑 ISABEL MARANT 의 패션 전주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