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별히 돌보지 않아도 그 자체로 강인하게 존재하는 꽃, 다이앤 폰 퍼스텐버그의 2014 S/S 컬렉션은 야생화처럼 당당하고 관능적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