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륨감 있는 플리츠 드레스의 화려한 매력, 풍성한 러플의 로맨틱한 감성. 이 둘의 공통점은 단순한 액세서리를 선택할수록 그 매력이 배가된다는 것.

왼쪽위부터 1.비대칭플리츠드레스는지 컷 제품. 가격미정.   2.부드러운라피아소재의 가방은 케이트스페이드제품. 54만원.   3.라피아소재의 모자는 자라제품.가격미정.   4. 깎은듯한표면이 멋스러운 목걸이는피아자 셈피오네제품. 30만원대.   5.레오퍼드 프레임의 선글라스는 구찌 by 사필로 제품.31만5천원.  6.나뭇잎 모양이 음각으로새겨진뱅글은 망고제품. 2만9천원.   7.파란색의 웨지 힐이 독특한 슈즈는 지안비토 로시 by10 꼬르소 꼬모제품. 1백18만원.오른쪽 위부터  1.레이스 장식과 태슬 장식이 어우러진 톱은 마누슈 제품. 49만9천원.   2. 낡은 듯한 느낌의 데님은 D&G 제품. 59만원.   3.소박한 꽃장식이 두드러진 귀고리는 쥬시 꾸뛰르제품. 10만원대.   4.빈티지체인목걸이는 모그제품. 19만5천원.   5.크리스털이반짝이는 별 모양의 반지는스와로브스키제품. 20만5천원.   6.마주 보는잠자리무늬의 클러치는케이트 스페이드 제품. 가격미정.   7.얇은 가죽이 엮인 샌들은 꼼뜨와 데 꼬또니에 제품. 가격 미정.

왼쪽위부터 1.비대칭플리츠드레스는지 컷 제품. 가격미정. 2.부드러운라피아소재의 가방은 케이트스페이드제품. 54만원. 3.라피아소재의 모자는 자라제품.가격미정. 4. 깎은듯한표면이 멋스러운 목걸이는피아자 셈피오네제품. 30만원대. 5.레오퍼드 프레임의 선글라스는 구찌 by 사필로 제품.31만5천원. 6.나뭇잎 모양이 음각으로새겨진뱅글은 망고제품. 2만9천원. 7.파란색의 웨지 힐이 독특한 슈즈는 지안비토 로시 by10 꼬르소 꼬모제품. 1백18만원.

오른쪽 위부터 1.레이스 장식과 태슬 장식이 어우러진 톱은 마누슈 제품. 49만9천원. 2. 낡은 듯한 느낌의 데님은 D&G 제품. 59만원. 3.소박한 꽃장식이 두드러진 귀고리는 쥬시 꾸뛰르제품. 10만원대. 4.빈티지체인목걸이는 모그제품. 19만5천원. 5.크리스털이반짝이는 별 모양의 반지는스와로브스키제품. 20만5천원. 6.마주 보는잠자리무늬의 클러치는케이트 스페이드 제품. 가격미정. 7.얇은 가죽이 엮인 샌들은 꼼뜨와 데 꼬또니에 제품. 가격 미정.

옷에 사용되는 디테일 중에서 가장 여성스럽고 드라마틱한 것을 꼽는다면 단연 플리츠와 러플일 것이다. 이번 시즌 런웨이의 플리츠는 기존의 2차원적인 직선 느낌과는 달리 자유자재로 펼쳐지는 주름의 장점을 살려 볼륨감을 과시했다. 에르메스의 장 폴 고티에는 스커트 주름이 잡히는 부분에 일일이 천을 덧대어 입체적인 느낌의 스커트를 등장시켰고, 스텔라 매카트니는 아코디언 주름으로 화려한 비대칭 드레스를 선보였다. 3차원으로 변신한 플리츠 장식은 그 자체만으로도 화려하니 간결한 액세서리를 선택하는 것은 필수 조건. 디자이너들이 페미닌한 룩을 위해 자주 선택하는 또 다른 기법은 러플이다. 예전에는 소맷단이나 치맛단에 포인트를 주기 위해 쓰였다면 이번 시즌에는 전체 룩을 뒤덮어 로맨틱한 감성을 극대화했다. 디올의 존 갈리아노는 어깨와 스커트단 전체에 시폰 소재 레이스를 겹겹이 달았는데 바람에 흩날리는 모습이 압권이었고, 모스키노 칩&시크는 아일릿 장식의 러플로 사랑스러운 여성을 표현했다. 러플 아이템에 여성스러운 액세서리를 더하는 방법도 좋지만 거친 느낌의 데님이나 가죽 재킷 등 상반된 매치도 잘 어울린다는 사실을 기억할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