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파, 미국 대형 콘서트 오프닝 장식 | 더블유 코리아 (W Korea)

에스파, 미국 대형 콘서트 오프닝 장식

2022-07-09T23:33:23+00:002022.07.10|FEATURE|

‘GMA 서머 콘서트 시리즈’ 무대에 올라

에스파가 ‘GMA 2022 서머 콘서트 시리즈’ 오프닝을 장식했다.

‘GMA 서머 콘서트 시리즈’는 미국 ABC 채널의 대표 모닝쇼 ‘굿모닝 아메리카’가 매년 여름마다 주최하는 야외 콘서트다.

에스파는 미국 뉴욕 맨해튼 센트럴파크의 대형 공연장인 럼지 플레이 필드에서 열린 이번 공연에 케이팝 걸그룹 최초로 출연해 데뷔곡 ‘ Black Mamba’, ‘Life’s Too Short, ‘도깨비불’, ‘Next Level’에 이어 두 번째 미니음반 타이틀곡 ‘Girls’를 선보였다.

이날 현장을 찾은 현지 팬들은 에스파를 보기 위해 이른 오전부터 줄을 서는 것은 물론 한국어 가사 등을 떼창으로 따라 부르는 등 열렬한 응원을 보내기도.

이날 특히 이목을 집중시켰던 건 멤버들의 유창한 영어실력이었다.

닝닝은 “지난 4월 ‘코첼라’를 통해 미국 라이브 무대에 데뷔할 수 있어 영광이었다”고 말했고, 카리나는 “팬들의 큰 사랑과 응원에 감사하다. 모두 여러분 덕에 가능했던 일”이라며 팬들에게 공을 돌렸다. 이어 윈터는 “이곳의 바이브와 에너지가 마음에 든다”고 밝혔고, 지젤은 새 미니음반 ‘Girls’를 두고 “훨씬 파워풀한 에스파의 모습을 만날 수 있다. 세계관 스토리의 시즌 1이 마무리되니 뮤직비디오를 확인해 달라”고 당부했다.

에스파는 얼마 전 미국 UN 뉴욕 본부 총회 회의장에서 개최된 2022 지속 가능발전 포럼의 개회 섹션에 참석했을 때도 침착하고 힘 있는 목소리로 영어 스피치를 마쳐 박수 세례를 받기도 했다.

한편 지난 8일 발매된 에스파의 두 번째 미니앨범 ‘Girls’는 선 주문량만 161만 장을 돌파했는데, 이 역시 케이팝 걸그룹 최고 기록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