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스티벌에서 더욱 빛을 발할 아이템 5 | 더블유 코리아 (W Korea)

페스티벌 퀸 아이템 5

2022-06-24T17:20:32+00:002022.05.21|FASHION, 쇼핑|

억눌러진 흥이 폭발할 때다. 야외 페스티벌이 우리를 기다린다. 페스티벌에서 더욱 빛을 발할 아이템 다섯. 

볼드한 주얼 장식 톱과 자카드 스커트, 밀리터리 부츠, 벨트는 모두 돌체앤가바나 제품.

“화려하고도 편안한 매력의 밀리터리 룩으로 Y2K 트렌드를 소환했다.” – 패션 에디터 김민지 

 1_라이카 트리노비드 8X40 라이프 에디션 

페스티벌에선 늘 바빴다. 헤드라이너 보겠다고 펜스 앞에서 목 빼고 기다리는 인내심은 없었어도 페스티벌 부지를 참 부산히도 돌아다녔다. 기동성이 페스티벌 관객의 미덕이라 여겼던 지라 여태 무거운 카메라 챙길 생각은 못했는데, 남는 건 역시 사진뿐이라는 사실을 곱씹는 요즘이다. 최근 라이카에서 큰일을 벌였다. 설치미술가 올라퍼 엘리아슨과 손잡고 쌍안경 모양의 한정판 카메라를 출시했다. 색깔도 페스티벌의 잔디밭을 연상시키는 ‘쨍한’ 초록색이다. 무엇보다 ‘인스타그래머블’한 생김새 덕에 챙겨 갈 맛 좀 날 것 같다. – 피처 에디터 전여울 

2_샤넬의 레인 부츠 

페스티벌 룩에서 빠지면 섭섭한 아이코닉 아이템, 레인 부츠. 흰 티셔츠와 데님을 입어도 군더더기 없는 실루엣에 CC 로고를 장식한 이 샤넬 부츠만 매치하면 완벽한 페스티벌 룩으로 거듭날 수 있을 듯. 무심하게 더한 이 CC 로고가 사실상 디자인의 화룡점정. – 콘텐츠 에디터 장진영 

 3_로에베 폴라 이비자 팜 반다나 스카프 

페스티벌에서 평소 입지 않은 스타일의 옷을 입었다가 고생한 경험이 있다. 그 뒤로는 페스티벌 복장 역시 늘 입던 대로 편하게 입고, 액세서리로 포인트를 주는 편이다. 이번에는 모자 대신 실크 스카프를 두건으로 활용할 생각이다. 조금 더 과감해지고 싶다면, 큼직한 스카프를 접어 튜브톱으로 스타일링할 예정. – 패션 디렉터 김신 

4_에트로 테리 버킷햇 

작년에 제주도만 서너번을 갔다 왔다. 가는 여름이 너무 아까워서 한 달에 한두 번꼴로 바다를 열심히 쫓아다닌 거다. 그래서 버킷햇을 보면 무의식중에 장바구니에 넣는 정도인데, 에트로의 상큼한 민트색과 화사한 패턴 버킷햇이 바로 눈에 들어왔다. 소재도 테리여서 보드라운 촉감이 벌써 기대된다. 아, 이 버킷햇도 벌써 장바구니에 들어갔다. – 패션 에디터 이예지 

5_젠틀몬스터 선글라스 

평소에 안 입던 과감한 노출이나 화려한 옷은 쑥스러워 피할 게 뻔하고, 멋내기 아이템을 더하자면 선글라스를 선택할 것 같다. 그늘 하나 없는 잔디밭 정중앙에 앉아도 자외선 따위 두려워하지 않아도 된다. – 패션 에디터 이예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