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 스펜서 | 더블유 코리아 (W Korea)

패션 스펜서

2022-02-27T17:31:43+00:002022.02.28|FASHION, 트렌드|

크리스틴 스튜어트와 다이애나비의 싱크로율 무엇?

다이애나비의 이야기를 담은 영화 <스펜서>가 3월 16일 개봉한다. 다이애나비로 분한 크리스틴 스튜어트, 그리고 그에 한 몫한 패션 이야기.

베일, 블랙 리본, 레드 코트

공개된 포스터 속 크리스틴 스튜어트, 얼굴을 가린 레이스 베일과 블랙 리본, 레드 재킷 룩은 싱크로율 99%. 다이애나가 샌드링엄에서 입은 룩을 재현한 레드 코트는 샤넬 1988 가을/겨울 레디 투 웨어 컬렉션이다. 샤넬에서 브랜드의 앰버서더인 크리스틴 스튜어트가 주연을 맡은 이 영화에 파트너십으로 참여했다.

 

터틀넥, 골드 귀고리

목에 딱 붙는 레드 터틀넥과 귀에 딱 붙는 골드 귀고리. 1980년 런던 웨일스에서 포착된 다이애나의 모습과 꼭 닮아있다. 실제 다이애나는 목에서 자연스레 흐르는 루즈한 터틀넥과 좀 더 큰 후프 귀고리를 착용한 모습이 다를 뿐.

 

타탄체크

타탄체크를 좋아했던 다이애나. 코트와 원피스 등 생전의 사진 속에서 자주 발견되었던 패턴이다. 크리스틴 스튜어트는 LA에서 열린 <스펜서> 행사에서 체크 슈트를 입고 등장했다. 이 또한 연결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