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에 가장 잘 어울리는 술, 럼 5 | 더블유 코리아 (W Korea)

여름엔, 럼

2021-08-09T00:48:48+00:002021.08.08|FEATURE, 리빙|

럼, 잘게 부순 얼음, 열대 과일만 있다면 간절히 원했던 여름의 풍경이 완성된다. 

 

1. Havana Club | 하바나 클럽 마에스트로 

한 모금 들이켜면 코코아, 커피, 구운 피칸 향이 복합적으로 번진다. 설탕에 절인 과일을 안주로 곁들이는 상상을 해본다. 

2. Ron Zacapa | 자카파 23 

6년에서 23년 숙성한 럼을 솔레라(피라미드 형태로 오크통을 쌓아 원액을 블렌딩하는 기법) 시스템으로 블렌딩했다. 잘 말린 과실 향 뒤로 매콤향 향이 강렬하게 피어오른다. 

3. Diplomatico | 디플로마티코 만투아노 

화이트 오크통에서 8년 이상 숙성한 럼을 블렌딩했다. 스파이시한 향과 살짝 도는 산미가 매력적이다. 베네수엘라에서 생산했다. 

4. Dictador | 딕타도르 20년 

어두운 호박색을 띠는 콜롬비아 럼. 솔레라 시스템으로 블렌딩했으며 바닐라, 토피, 다크 초콜릿 향기가 두드러진다. 

5. Gold of Mauritius | 골드 오브 모리셔스 클래식 

아프리카 모리셔스에서 생산한 프리미엄 다크 럼. 1년에서 3년간 숙성시킨 3종류의 럼을 블렌딩해 아프리카 포트와인 캐스크에서 1년 숙성했다. 구운 견과류 향이 풍기며, 니트로 즐기기 좋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