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SNS의 타임라인을 장악한 3명의 패션 디자이너. 2015 F/W 시즌 당신의 마음을 훔칠 뉴 레이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