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 F/W 서울패션위크에서 만난 모델들의 타투 퍼레이드.

개성의 표식이자 몸에서 떨어지지 않는 액세서리라는 면에서, 패션 피플들이 유독 타투를 사랑하는 것도 무리는 아니다. 국내에 옷 좀 입는다 하는 이들은 모두 모인다는 2014 F/W 서울패션위크에서 만난 모델과 셀러브리티의 몸 이곳 저곳에서도 타투를 발견하기 어렵지 않았다.

 

(왼쪽부터) 손가락에 깜찍한 사이즈의 타투를 한 강승현, 이선정. 손목 둘레에 레터링 타투를 해 마치 팔찌를 두른 듯한 착시 효과를 준 이영진.

(왼쪽부터) 손가락에 깜찍한 사이즈의 타투를 한 강승현, 이선정. 손목 둘레에 레터링 타투를 해 마치 팔찌를 두른 듯한 착시 효과를 준 이영진.

타투의 문양과 위치도 가지각색이다. 강승현과 이선정은 손가락에 자그마한 ‘애교’ 타투를 새겼으며, 이영진은 손목 부위에 글귀를 새겨 넣는 레터링 타투로 마치 팔찌를 착용한 듯한 착시 효과를 줬다. 송해나는 쇄골에 크기가 다른 별 두 개를 그려 넣었고 아이린은 팔목에 섬세한 날개 문양을 새겼다.

(왼쪽부터) 손목에 날개 모양의 타투를 그려넣은 아이린, 쇄골에 별 모양 타투로 포인트를 준 송해나.

(왼쪽부터) 손목에 날개 모양의 타투를 그려넣은 아이린, 쇄골에 별 모양 타투로 포인트를 준 송해나.

 

(왼쪽부터) 익살스러운 빨간 악마의 얼굴 타투를 한 김원중, 훈훈한 등에 타투를 더한 이철우.

(왼쪽부터) 익살스러운 빨간 악마의 얼굴 타투를 한 김원중, 훈훈한 등에 타투를 더한 이철우.

여자 모델들의 타투가 대부분 자그마해서 살짝 눈길을 끈다면, 남자 모델들의 타투는 큰 사이즈부터 시선을 뺏는다. 김원중은 팔 한가운데에 아이 주먹만한 크기의 빨간 악마 타투를, 이철우는 무려 양쪽 날개뼈 사이를 레터링 타투로 채워 백 스테이지의 시선 강탈자가 되었다.

중독성이 강한 어떤 것을 이야기 할 때 쓰는 ‘안 해본 사람은 있어도 한번만 한 사람은 없다’ 라는 표현은 타투에야말로 어울리는 것 같다. 타투 매니아로 알려진 가수 박재범은 자신의 SNS를 통해 타투로 스트레스를 해소한다고 밝혔을 정도. 시술을 할 때의 고통, 시술 후 관리 등 만만치 않은 일임에도 불구하고 한번 타투를 한 이들이 몸에 그림을 점점 늘려가는 건, 그만큼 매력적이기 때문이지 않을까. 앞으로는 모델들의 스트리트 사진을 볼 때, 옷이나 소품 뿐 아니라 타투 센스까지 참고해야 할 것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