형형색색의 기암절벽과 사막, 만년설을 머리에 인 고봉들과 신비로운 물빛을 자아내는 바다에 이르기까지, 스펙터클하고 드라마틱한 패션신을 연출하기 위해 전 세계의 아름답고 영험한 대지를 누볐다.

1 운무 사이로 보이는 영험한기운의 금강산, 그곳에서병풍처럼 펼쳐진 장엄한패션 대서사시를 풀어냈다.아름다운 경관을 배경으로모델 이영진과 이지연이포즈를 취했다.2 대기가 뜨겁게 달아오는한낮의 하와이,현실과 환상이 충돌하는그 중간에서 길을잃은 매력적인 팜므 파탈을연기한 모델 故 김다울.3 융단처럼 펼쳐진남해 위에 빛나는 보석처럼떠 있는 거문도와 백도.숨 막힐 듯한 절경에그림처럼 녹아든모델 이유.4 3천 년 전에는 바다였다는 바하리야는이제 조개 화석이 굴러다니는하얀 모래 사막이 되었다. 모델 이현이가자연이 빚어낸 거대한 하얀 조각상을배경으로 포즈를 취했다.

1 운무 사이로 보이는 영험한
기운의 금강산, 그곳에서
병풍처럼 펼쳐진 장엄한
패션 대서사시를 풀어냈다.
아름다운 경관을 배경으로
모델 이영진과 이지연이
포즈를 취했다.
2 대기가 뜨겁게 달아오는
한낮의 하와이,
현실과 환상이 충돌하는
그 중간에서 길을
잃은 매력적인 팜므 파탈을
연기한 모델 故 김다울.
3 융단처럼 펼쳐진
남해 위에 빛나는 보석처럼
떠 있는 거문도백도.
숨 막힐 듯한 절경에
그림처럼 녹아든
모델 이유.
4 3천 년 전에는 바다였다는 바하리야
이제 조개 화석이 굴러다니는
하얀 모래 사막이 되었다. 모델 이현이가
자연이 빚어낸 거대한 하얀 조각상을
배경으로 포즈를 취했다.

 

1 한때는 거대 고도의사원이었던, 지금은 무수히엉킨 나무 뿌리로 뒤덮인캄보디아의 폐허. 섬세한조각과 돌무덤 사이로모델 장윤주가 태초의여인처럼 신비로운몸짓을 취했다.2 아름답고 탄탄한 말과 함께 제주도 바다를 질주하는 모델 김윤선.3 눈과 얼음으로 덮인 알래스카를 배경으로 촬영한 화보.모델 이유는 꽁꽁 언 호수 위에 눕기도 했고, 눈 위를 걷고 또 걸었다.4 네바다 주에 위치한 불의 계곡주립공원에서 촬영한 화보.1억5천만 년 전에 생성된 붉은 사암과사구로 이루어진 이곳은 햇빛을반사할 때면 불이 타고 있는것처럼 보인다고 하여‘불의 계곡(Valley of Fire)’이라 불린다.

1 한때는 거대 고도의
사원이었던, 지금은 무수히
엉킨 나무 뿌리로 뒤덮인
캄보디아의 폐허. 섬세한
조각과 돌무덤 사이로
모델 장윤주가 태초의
여인처럼 신비로운
몸짓을 취했다.
2 아름답고 탄탄한 말과 함께 제주도 바다를 질주하는 모델 김윤선.
3 눈과 얼음으로 덮인 알래스카를 배경으로 촬영한 화보.
모델 이유는 꽁꽁 언 호수 위에 눕기도 했고, 눈 위를 걷고 또 걸었다.
4 네바다 주에 위치한 불의 계곡
주립공원
에서 촬영한 화보.
1억5천만 년 전에 생성된 붉은 사암과
사구로 이루어진 이곳은 햇빛을
반사할 때면 불이 타고 있는
것처럼 보인다고 하여
‘불의 계곡(Valley of Fire)’이라 불린다.

 

1 바람이 만들어낸 풍성한볼륨감은 아름다운 몸의곡선과 어우러져관능적으로 부풀어올랐다.모델 박윤정의 자태는두바이 사막 위를 떠도는모래 바람만큼이나자유롭다.2 풍경 사진의 새로운 지평을열었다고 평가받는 사진가 박상훈,모델 이혜정과 2박 3일 동안 촬영한에코 특집 화보. 새만금 간척사업지역에서 촬영했다.3 이탈리아 반도 서쪽 해상에 있는지중해 제2의 섬, 사르데냐에서 모델김다울과 함께 촬영한 화보. 4 거가대교를 배경으로 농소몽돌해수욕장 바위에 놓인 프라다의 번개 슈즈.5 새해, 새날이오는 길목 저편에서 아득히떠오르는 태양. 찬란한 광휘가에워싸는 순간, 그 눈부신찰나를 담은 화보는성산 일출봉 부근에서 촬영했다.

1 바람이 만들어낸 풍성한
볼륨감은 아름다운 몸의
곡선과 어우러져
관능적으로 부풀어올랐다.
모델 박윤정의 자태는
두바이 사막 위를 떠도는
모래 바람만큼이나
자유롭다.
2 풍경 사진의 새로운 지평을
열었다고 평가받는 사진가 박상훈,
모델 이혜정과 2박 3일 동안 촬영한
에코 특집 화보. 새만금 간척사업
지역
에서 촬영했다.
3 이탈리아 반도 서쪽 해상에 있는
지중해 제2의 섬, 사르데냐에서 모델
김다울과 함께 촬영한 화보.
4 거가대교를 배경으로 농소몽돌해수욕장 바위에 놓인 프라다의 번개 슈즈.
5 새해, 새날이
오는 길목 저편에서 아득히
떠오르는 태양. 찬란한 광휘가
에워싸는 순간, 그 눈부신
찰나를 담은 화보는
성산 일출봉 부근에서 촬영했다.

 

1 달을 향한 여정을 떠나던 중초자연의 위협에 맞닥뜨린 어둠의 여신을주인공으로 한 판타지 화보.용암이 흐르고, 폭풍우가 휘몰아치는이미지를 완벽하게 구현한 3D 효과는송정민 감독과 그의 스태프들의노고가 어린 결과물이다.2 빙산에 할퀴어진기암괴석, 억겁의 세월을헐겁게 출렁인 아치스내셔널 파크의 협곡.콜로라도 고원이빚어내는 서사시 안에서모델 송경아가카리스마를 발휘했다.3 지축을 흔드는굉음과 함께광활한 대지를 지배해온이과수 폭포를 배경으로여신처럼 앉아 있는모델 이경은.4 에코 이슈를 맞아기획한 ‘대지의 여신’을연출하기 위해 향한곳은 영종도 선녀바위.비바람에도 아랑곳하지않고 모델 박세라는뾰족한 바위 틈사이에서 폭발적인열연을 펼쳤다.

1 달을 향한 여정을 떠나던 중
초자연의 위협에 맞닥뜨린 어둠의 여신을
주인공으로 한 판타지 화보.
용암이 흐르고, 폭풍우가 휘몰아치는
이미지를 완벽하게 구현한 3D 효과는
송정민 감독과 그의 스태프들의
노고가 어린 결과물이다.
2 빙산에 할퀴어진
기암괴석, 억겁의 세월을
헐겁게 출렁인 아치스
내셔널 파크의 협곡.
콜로라도 고원
빚어내는 서사시 안에서
모델 송경아가
카리스마를 발휘했다.
3 지축을 흔드는
굉음과 함께
광활한 대지를 지배해온
이과수 폭포를 배경으로
여신처럼 앉아 있는
모델 이경은.
4 에코 이슈를 맞아
기획한 ‘대지의 여신’을
연출하기 위해 향한
곳은 영종도 선녀바위.
비바람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모델 박세라는
뾰족한 바위 틈
사이에서 폭발적인
열연을 펼쳤다.

 

1 초승달 모양의 오아시스가 빛에 반짝이는 월아천을 둘러싼 중국의 사막에서모델 장수임과 함께 촬영한 스펙터클한 화보. 2 따스한 바닷바람과 함께 흘러가는,길들여지지 않은 여인. 에서 모티프를 얻은 이 화보는소매물도를 배경으로 촬영한 것이다.

1 초승달 모양의 오아시스가 빛에 반짝이는 월아천을 둘러싼 중국의 사막에서
모델 장수임과 함께 촬영한 스펙터클한 화보. 2 따스한 바닷바람과 함께 흘러가는,
길들여지지 않은 여인. <그리고 신은 여자를
창조했다>에서 모티프를 얻은 이 화보는
소매물도를 배경으로 촬영한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