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성적인 요소의 반전. 여성스러움을 표현하는 역할까지 도맡은 유틸리티 아이템.

왼쪽 위부터 1.견장과 포켓 장식의 밀리터리 재킷은 쥬시 꾸뛰르제품. 40만원대.  2.준보석이 장식된밴드형태의 뱅글은베라 왕제품. 36만8천원.  3.촘촘한스팽글 장식의 빅백은 플라스틱 아일랜드제품. 8만9천원.  4. 사각의 골드 장식이 돋보이는 가죽벨트는 블루걸 제품. 가격 미정.  5.주름 장식이 돋보이는 시폰스커트는SJSJ제품. 가격 미정.  6.핑크와 갈색의 조화가 멋스러운 스카프는 마르니제품. 가격미정.  7. 조형적인 굽 모양이 돋보이는웨지힐은보테가 베네타 제품. 1백40만원대.오른쪽 위부터 1.레오퍼드 패턴의 실크 셔츠는 발맹제품. 3백79만원.  2.사파리 룩에제격인 가죽크로스백은 3.1 필립 림 by 분더숍제품. 35만원  3.빈티지한 느낌의 시계는 미네타니 제품. 6백만원대.  4.면소재 팬츠는 마우리지오페코라로 제품. 1백38만원. 5.은은한그러데이션이 돋보이는 안경은3.1필립림by 아이 애비뉴 제품. 30만원대.  6.여러 겹 감은듯 연출한가죽 뱅글은 메종 마틴 마르지엘라 제품. 69만원. 7.글래디에이터형태의 플랫슈즈는 스티븐 매든제품. 17만9천원.


왼쪽 위부터 1.견장과 포켓 장식의 밀리터리 재킷은 쥬시 꾸뛰르제품. 40만원대. 2.준보석이 장식된밴드형태의 뱅글은베라 왕제품. 36만8천원. 3.촘촘한스팽글 장식의 빅백은 플라스틱 아일랜드제품. 8만9천원. 4. 사각의 골드 장식이 돋보이는 가죽벨트는 블루걸 제품. 가격 미정. 5.주름 장식이 돋보이는 시폰스커트는SJSJ제품. 가격 미정. 6.핑크와 갈색의 조화가 멋스러운 스카프는 마르니제품. 가격미정. 7. 조형적인 굽 모양이 돋보이는웨지힐은보테가 베네타 제품. 1백40만원대.

오른쪽 위부터 1.레오퍼드 패턴의 실크 셔츠는 발맹제품. 3백79만원. 2.사파리 룩에제격인 가죽크로스백은 3.1 필립 림 by 분더숍제품. 35만원 3.빈티지한 느낌의 시계는 미네타니 제품. 6백만원대. 4.면소재 팬츠는 마우리지오페코라로 제품. 1백38만원. 5.은은한그러데이션이 돋보이는 안경은3.1필립림by 아이 애비뉴 제품. 30만원대. 6.여러 겹 감은듯 연출한가죽 뱅글은 메종 마틴 마르지엘라 제품. 69만원. 7.글래디에이터형태의 플랫슈즈는 스티븐 매든제품. 17만9천원.

밀리터리 룩이나 사파리 룩 등 그간 즐겨 입던 유틸리티 아이템은 남자친구의 옷을 입은 것처럼 크고 투박한 느낌이 대부분이었다. 스트리트 룩을 대표하는 아이템이다 보니 격식을 차리는 때에는 시도하기 어려웠던 것이 사실. 하지만 이번 시즌에는 기능이 강조된 아이템들이 하이엔드 패션으로 진입했다.군복 재킷에 골드로 화려함을 더한 발맹이나 어깨 라인을 아래로 내리고 라펠을 부드럽게 다듬어 남성적인 요소를 완화한 막스마라가 대표적인 예. 특히 극과 극의 아이템을 조화롭게 스타일링하는 데 독보적인 재능을 지닌 마크 제이콥스는 군복 재킷에 여성미를 극대화한 러플 스커트를 매치해 사랑스러운룩으로 변신시켰다. 그런가 하면 얇은 가죽을 활용한 레이스업 장식과 군더더기 없는 깔끔한 재단으로 시선을 끈 셀린, 사파리 룩의 특징인 주머니 장식을 배제하고 딱 맞는 길이의 팬츠와 얇은 벨트를 더해모던하게 풀어낸 클로에 등은 고급스러운 소재와 절제된 장식의 사파리 룩도 도심의 오피스 룩으로 손색이 없음을 보여주었다. 이처럼 이번 시즌에는 유틸리티 아이템을 활용한 여성스러운 스타일링 법이 대거 등장했으니 충분히 즐길 것. 어떻게 매치하더라도‘여성스럽다’는 말을 앗아갈 수는 없을 테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