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픽션이 담아낸 제 60회 베니스 비엔날레의 향

W PROMOTION

프레그런스 브랜드 논픽션이 제 60회 베니스 비엔날레 한국관 전시 <구정아 – 오도라마시티> 조향 파트너로 참여했다. 논픽션이 글로벌까지 넓혀가는 예술가들과의 시너지.

논픽션은 제 60회 베니스 비엔날레 한국관의 조향 파트너로 참여하며 올해 30주년을 맞는 한국관의 대표 작가로 공간을 빛내고 있는 아티스트 구정아와 함께 후각적 영감으로 가득한 한국 근현대사의 초상,  <오도라마 시티> 향을 선보인다. 아티스트 구정아는 눈에 보이지 않는 요소를 시각예술의 재료로 사용하며 구분과 경계를 넘나들어 왔다.  향기 뿐 아니라 건축, 언어, 드로잉, 회화, 조각, 애니메이션 등 여러 매체를 통해 사물과 풍경을 섬세하게 ‘재배열’하면서 인간과 자연, 언어와 과학, 감각과 논리를 시적으로 승화한 작품을 선보이며 세계 미술계의 주목을 받아온 아티스트이기도.

구정아 작가는 이번 전시를 위해 해외에 거주하는 한국인, 한국을 방문한 적이 있는 외국인, 남한에 정착한 새터민 등 다양한 국적과 배경을 지닌 이들에게 한국에서의 삶과 기억에 대해 물었다. 오픈콜로 진행된 이 인터뷰에서 600여 편의 다채로운 스토리가 수집되었고, 작가는 이를 토대로 다시 주요 키워드를 선별해 16가지 이미지의 ‘후각 라이브러리’를 구상했다. 논픽션은 이 프로젝트의 파트너로 참여해 16인의 글로벌 조향사와 함께 라이브러리의 향을 구현했다. 전설적인 하우스들과 함께 향수 역사에 남을 마스터피스를 선보여 온 마스터 퍼퓨머 도미니크 로피옹과 함께 한국 근현대사의 기억을 아우르는 대표향 ‘오도라마 시티 오 드 퍼퓸’을 탄생시킨 것.

한국의 근현대를 시대순으로 정교하게 쌓아 올린, 논픽션 <오도라마 시티>
마스터 퍼퓨머 도미니크 로피옹은 ‘오도라마 시티’를 한반도의 아름다운 자연 위에 펼쳐진 시대의 기억을 담아낸 한 편의 강렬한 초상이라고 설명하며, 이 향이 한국의 매력을 경험한 이들에게는 즐거운 추억과 위안을, 아직 그 서사를 접하지 못한 이들에게는 새로운 영감을 선사하기를 바란다고 전하기도. 산허리를 뒤덮은 울창한 숲, 화려한 스파이스처럼 감각을 사로잡는 고요 속의 매혹과 내재된 강인함을 담아낸 인센스의 터치. 섬세한 튜베로즈와 크리미한 백단향, 시원한 유칼립투스가 피워내는 순백의 이미지. 오도라마 시티는 대한민국의 시대적 초상을 통해 향기, 그 이상의 아름다움을 담아낸 작품이다.

오도라마 시티 보러가기

More Like This

SNS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