맑은 날 데일리 슈즈로도 거뜬한 레인부츠 | 더블유 코리아 (W Korea)

난 매일 레인부츠를 신어

2023-01-16T14:11:09+00:002023.01.14|FASHION|

데일리 슈즈로도 거뜬한 요망한 물건

때는 2004년, 케이트 모스가 록 페스티벌에서 쏘아 올린 레인부츠 스타일링은 곧 러버 부츠 트렌드의 시초가 됐다. 이후 해를 거듭해 다양한 형태로 변주되기 시작된 러버 부츠는 무릎길이의 승마용 부츠를 통칭하는 웰링턴 부츠의 모양을 비롯해 보테가 베네타의 투박한 퍼들 부츠, 발렌시아가의 트루퍼 등 수많은 버전을 탄생시키며 트렌드 세터들의 마음을 사로잡는 중! 데일리 슈즈로 신기에 이보다 더 편할 수는 없을뿐더러, 비 오는 날이면 제 역할을 톡톡히 해내는 레인부츠의 뉴 스타일링 버전을 모두 모았다.

 

Camille Charriere

한 해 멋쟁이들의 사랑을 한몸에 받은 샤넬 레인부츠. 김나영, 고소영 등 옷 잘 입는 국내 셀럽들 역시 재빠르게 사수하는 등 그 인기는 실로 어마어마했고, 해가 바뀐 지금도 여전한 위시리스트 상위권에 머물러 있다. 카미유 샤리에르 역시 둘째가라면 서러운 멋쟁이답게 그녀만의 매력으로 승부했는데, 데님 셋업 룩은 물론 부츠 위로 두꺼운 니삭스를 레이어드해 자연스러운 컬러 매칭 능력을 드러내기도 했다.

 

Melissa Jane Tarling

가니의 러버 부츠를 신고 거울 앞에서 ootd를 남긴 멜리사 제인 탈링. 올블랙으로 통일한 클래식한 테일러드 재킷, 바이커 쇼츠가 인상적인데, 그녀의 옷차림이야말로 레인 부츠를 데일리 슈즈로 활용한 가장 좋은 예라고 볼 수 있다. 친구들과의 모임이나 남자친구와의 데이트, 주말에 혼자 전시 보며 즐기는 시간 등 다양한 상황에 어울리는 베이식한 옷차림이기 때문. 내일 당장 입고 나갈 옷이 고민이라면 그녀의 ootd를 참고해 볼 것.

 

Irina Shayk

이리나 샤크는 딸 레아와 함께 나선 산책길에도 편안한 레인부츠를 선택했다. 레아 역시 귀염뽀짝한 옐로 컬러의 미니 레인부츠를 신고 엄마와 함께 시밀러 룩을 연출한 게 깨알 포인트. 이 투박한 부츠를 짧은 쇼츠나 데님 팬츠 같은 캐주얼한 아이템과의 매칭만 떠올렸다면 이리나 샤크가 입은 미니 드레스와 트렌치코트의 조합을 눈여겨보자. 옷장 속에 하나쯤은 꼭 갖고 있는 에센셜 아이템의 조합으로 완성한 완벽한 슈퍼맘 스타일링!

 

Emiliy Sindlev

스타일리스트 에밀리 신들레브의 선택 역시 샤넬의 레인부츠다. 평소 알록달록한 색을 마구 섞어 스타일링하는 것을 좋아하는 그녀답게 카키 브라운 컬러를 고른 게 눈에 띄는데, 하늘색 비니와 핑크색 숄더백, 그리고 회색 스타킹에 레이어드 한 상아색 니삭스 등 머리끝부터 발끝까지 다양한 색을 섞어 조화롭게 마무리한 노련함이 돋보인다.

 

Kristen Marie Nichols

상반된 조합으로 새로운 매력을 드러낸 에디터 크리스틴 니콜스. 클리비지 라인이 그대로 드러나는 레이스 슬립 드레스가 유독 모던하고 세련되게 보이는 이유는 투박한 헌터 부츠 때문일 테다. 여기에 러버 부츠 대신 앞 코가 뾰족한 스틸레토 힐이나 스트랩 힐을 매치했다면 누구나 예상 가능한 뻔한 스타일링이었을 것. 완급조절에 능숙한 그녀는 화려하고 섹시한 디자인의 슬립 드레스가 부담스럽지 않게 헌터 부츠로 담백함 한 스푼을 더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