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블유 패션 에디터들이 장바구니에 담은 새해 쇼핑 리스트 4 | 더블유 코리아 (W Korea)

새해의 위시리스트 – 화이트 아이템

2022-12-28T11:41:42+00:002022.12.28|FASHION, 쇼핑|

새 마음, 새 뜻으로 고른 화이트 아이템.

트위드 드레스, 네크리스, 캐시미어 삭스는 모두 가격 미정으로 샤넬 제품.

“세상을 하얗게 뒤덮은 눈처럼 새하얀 옷을 입고 밝고 희망찬 새해를 맞이하다.” – 패션 에디터 김현지

1_자크뮈스 플러피 비니

따뜻한 크림색에 부드러운 촉감이 기분까지 좋게 만드는 비니. 최근 자크뮈스 캠페인을 찍은 영국의 래퍼 센트럴 시처럼 머리부터 발끝까지 같은 소재로 감싸면 온몸이 포근할 듯하다. 흰 눈 내리는 날 쓰고 기꺼이 눈을 맞고 싶은 아이템. – 패션 에디터 이예지

2_프라다 시어링 사피아노 가죽 미니 파우치

프라다의 상징인 트라이앵글을 구조적인 형태로 재해석한 시어링 미니 파우치. 체인 핸들, 가죽 숄더 스트랩은 모두 탈착이 가능해 대단히 실용적이다. 평소에는 가죽이 나오는 방향으로 착용하다가, 눈이 오는 날엔 새하얀 시어링 퍼가 장식된 방향으로 착용하고 싶다. – 패션 에디터 김민지

3_토템 풀오버 머플러

기다란 팔을 위한 크롭트 니트인가 싶지만 입는 머플러로 나온 토템의 풀오버. 입기도 하고 걸치기도 하는 멀티웨어 기능은 물론 은은한 아이보리색과 포근한 촉감 덕에 계속해서 아우터 안에 찔러 넣어두고 싶은 아이템이다. – 패션 에디터 이예진

4_보그너 플라뉴 스노 부츠

조만간 눈이 많이 내리기로 유명한 일본의 시골 마을을 여행할 계획이다. 하얀 눈에 뒤덮인 마을 모습이 동화 속 세상 같기로 유명한 이곳을 여행하기 전 스노 부츠를 꼭 마련할 예정. 그중 보그너의 플라뉴 스노 부츠를 위시 리스트에 올렸다. 발수 소재와 고무 밑창이 실용적일 뿐만 아니라 무엇보다 흰 눈과 잘 어울릴 심플한 화이트 컬러가 마음에 든다. – 디지털 에디터 장진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