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부신 하이 주얼리 워치의 미학 | 더블유 코리아 (W Korea)

우리들의 경이로운 시간 Vol.4

2021-05-31T22:42:38+00:002021.06.01|FASHION, 뉴스|

매일 우리는 시간을 계산하며 살지만, 때론 시간을 감상하는 시간이 필요하다. 도전과 장인 정신으로 시간을 예술로 승화시키온 워치메이커들을 살펴보며. 여기 ‘2021 워치스앤원더스 (WATCHES & WONDERS)’가 탄생시킨 새로운 주인공들과 함께 시간의 경이로움을 만끽해볼 것.

세계 유명 워치메이킹 브랜드를 한자리에 불러모은 ‘워치스앤원더스 제네바 2021’. 올해 더욱 특별한 점은 시공간을 초월해 전 세계에서 실시간으로 소통하는 현장이었다는 것. 지난 4월, 제네바와 상하이에서 두 차례의 피지털(Phygital) 쇼를 치르며 다시 한번 시계 업계 박람회에 혁신을 가져온 순간이었다. 우선 4월 7일에서 13일까지 38개 브랜드가 새롭게 단장한 웹사이트(watchesandwonders.com)를 통해 온택트 프레젠테이션을 펼쳤으며, 서울에 있는 에디터 역시 매일 촘촘히 짜여진 일정을 따라 디지털 프레젠테이션에 참가했다. 흥미로운 영상을 감상하며 새로운 기술력과 최첨단 미학이 어우러진 워치를 살피고, 메종의 전문가와 나누는 질의응답으로 한층 심도 깊은 워치의 신세계를 탐구한 기회였다. 이러한 입체적인 교류를 나누는 디지털 네트워킹과 토론이 펼쳐진 온라인 행사 뒤, 워치스앤원더스 상하이의 웨스트 번드 아트 센터에서는 살롱 형식 쇼가 개최되었다. 지난해 9월에 이어 이곳에는 더욱 많은 브랜드가 리스트에 이름을 올렸고 저널리스트와 리테일러, 시계 애호가들은 총 15개 브랜드의 최신 타임피스를 직접 만났다. 나아가 장인들의 시연, 강연과 토론회, 인터랙티브 체험, 더 랩(The Lab)에서 진행되는 기술 혁신 소개를 통해 참가자들은 놀라운 워치메이킹의 신세계를 입체적으로 즐겼다.

 

눈부신 하이 주얼리 워치의 미학
우아한 하이엔드 워치메이킹과 주얼 세팅의 경계를 넘나들며 시간을 아우르는 찬란한 얼굴들. 독창적인 기술력과 극적인 미학의 진정한 결합을 이룬 하이 주얼리 워치의 면면은 황홀하다.

1. 샤넬 J12 일렉트로 드림

샤넬이 일렉트로 문화의 그래픽  코드를 특징으로 하는 캡슐 컬렉션인 샤넬 일렉트로를 선보였다.  1990년대 일렉트로 뮤직은 음악의 경계를 넘어서 독자적인 미학을 탄생시켰고, 일렉트로 문화는 하나의 예술 장르로 발전했는데 그 이야기의 중심에 흑백의 컬러 대비가 있다.  흑과 백의 강렬한 대조는 그래픽적인 폴리프티카를 만들어 화려한 컬러 스펙트럼과 어우러진다.  “공연 프로그램처럼 이번 컬렉션을 구상했죠. 샤넬의 클래식을 차례로 컬렉션 무대에 올리고 이 세계의 코드로부터 영감을 얻었습니다”라고 워치메이킹 크리에이션 스튜디오 디렉터 아르노 샤스탱이 전했다. 이러한 일렉트로 문화에서  영감을 받아 블랙과 화이트 세라믹 2가지 버전으로 선보이는 J12 일렉트로 드림 워치는 베젤과 인디케이터에 12가지 컬러를 풍성하게 반영했다. 화이트 세라믹 버전은 화이트  세라믹 케이스에 18K 화이트 골드 케이스, 사파이어 케이스백으로 구성되며 바게트 컷의 무지개 사파이어 46개가 눈길을 사로잡는다. 한편  블랙 세라믹 버전은 블랙 세라믹 케이스에 스틸 케이스, 사파이어 케이스백, 네온 레인보우 컬러 표시기가 있는 강철 단방향 회전 베젤, 네온 레인보우 컬러 표시기가 있는 블랙 래커드 다이얼로 구성되었다. 4가지 모델로 구성된 J12 일렉트로 에디션은 각 55피스의 리미티드 에디션으로 출시된다.

2. 위블로 빅뱅 인테그랄 투르비용 하이 주얼리

위블로가 올해 30번째 독창적인 하이 주얼리 타임피스인 빅뱅 인테그랄 투르비용 하이 주얼리를 출시했다. 다이얼과 케이스를 다이아몬드로 감싼 이 독보적인 타임피스는 자체 개발 및 제작된 오토매틱 투르비용 칼리버, 31캐럿의 484개의 바게트 컷 다이아몬드가 세팅된 황홀한 디자인, 사파이어 케이스백이 특징이다. “빅뱅 인테그랄 투르비용 하이 주얼리에는 위블로만의 정체성과 독창성을 대변하는 모든 코드가 담겨 있습니다”라는 위블로 CEO 리카르도 과달루페의 말처럼, 그 모든 한계를 뛰어넘고 다시 한번 기술적 탁월성을 입증한다. 빅뱅 인테그랄 투르비용 하이 주얼리 타임피스의 기술적 혁신은 입체적인 바게트 컷 다이아몬드 플랫폼을 통해 스켈레톤 무브먼트의 모습을 볼 수 있는 사파이어 다이얼을 통해 드러난다. 마치 공중에 떠 있는 듯한 모습의 부품을 비롯하여 6H 투르비용은 오토매틱 리와인딩, 다이얼 측면에서 감상할 수 있는 마이크로 로터, 자체 개발 및 제작한 무브먼트와 결합한 세 개의 투명한 사파이어 브리지를 장착해 대담한 구조미를 선보인다.

3. 피아제 폴로 스켈레톤 하이 주얼리

자체 골드 주조 시설 및 케이스 제작 시설을 갖춘 소수의 워치메이커 중 하나인 피아제는 탁월한 골드 공예 기술로 명성을 떨쳐왔다. 이러한 피아제가 폴로 스켈레톤 워치를 통해 메종이 80여 년에 걸쳐 연마해온 금세공 노하우를 골드 워치에 접목했다. 피아제가 올해 초 공개한 피아제 폴로 스켈레톤에 이어 18K 골드 케이스 버전의 네 가지 스켈레톤 모델을 새롭게 선보이는 것. 특히 18K 화이트 골드 케이스와 무브먼트에 총 573여 개의 브릴리언트 컷과 바게트 컷 스톤을 장식한 풀 파베 버전은 골드로 제작된 울트라-씬 무브먼트의 초소형 구성품에 다이아몬드를 세팅하는 독보적인 기술력을 입증한다. 극도로 작고 섬세한 일부 부품은 스톤을 배치할 때 가해지는 압력만으로 쉽게 변형되기 때문에 최종 가공 전 모든 세팅 작업을 완료해야만 한다. 이러한 특별한 골드 무브먼트에 다이아몬드를 세팅하기까지는 4일이라는 시간이, 케이스 전체에 세팅을 마치려면 11일이 추가로 소요되는데 이 기나긴 시간의 가치는 넘버드 에디션의 피아제 스켈레톤 하이 주얼리 워치라는 결과물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4. 불가리 알레그라 칵테일 워치

불가리 특유의 관능적인 컬러 젬스톤을 통해 완성된 불가리의 알레그라 칵테일 워치. 메종의 주얼러 DNA와 장인 정신을 반영한 섬세하고도 정교한 하이 주얼리 워치로 스노세팅을 비롯해 각기 다른 스타일로 커팅된 다양한 젬스톤이 매혹적이다. 프레셔스 주얼리와 워치를 지극히 이탈리아적인 터치로 풀어낸 이 시계들은 불가리의 상징인 라 돌체 비타 정신을 드러낸다. 로마의 황금기에서 영감을 받은 새로운 시계들은 여성스러우면서 경쾌하며, 디자인과 장인 정신에 있어 타협을 모르는 불가리의 정교하고 섬세한 미학을 고스란히 보여준다. 관능적 형태, 다양한 컬러와 커팅을 통해 완성한 매혹적인 젬스톤, 스노세팅과 유연한 핸드메이드 골드 세팅 등의 하이 주얼리 기법이 완벽하게 조화를 이룬다. 불가리 맞춤 제작 고정밀 쿼츠 무브먼트를 탑재했고, 다이얼 주위를 시트린 2개, 카보숑 컷 애미시스트 1개, 페리도트 1개, 카보숑 컷 블루 토파즈 2개, 로돌라이트 2개 등 매혹적인 색감을 자랑하는 컬러 스톤이 감싸며 찬란한 돌체 비타 감성을 전한다.

5. 샤넬 J12 XRay 일렉트로

18K 화이트 골드 케이스에 바게트 컷의 무지갯빛 사파이어 46개가 세팅된 샤넬의 J12 엑스레이 일렉트로 워치. 칼리버 3.1을 탑재한 샤넬의 J12 엑스레이에는 12개의 바게트 컷 사파이어가 장식되어 컬러 포인트로 시간을 알려준다. 베젤에서도 정교하고 세련된 컬러 그러데이션을 확인할 수 있는데, 이를 위해 다이아몬드 대신 58개의 사파이어가 선사하는 컬러 스펙트럼을 섬세하게 연출했다. 34개의 바게트 컷 다이아몬드가 세팅된 사파이어 브레이슬릿에는 18K 화이트 골드 트리플 폴딩 버클을 더했다. 각 제품에는 넘버링이 되어 있으며 12개 한정 출시된다. 매뉴얼 와인딩이 가능한 칼리버 3.1의 인하우스 매뉴팩처 무브먼트를 탑재했으며, 최대 55시간 파워리저브를 갖췄다.

6. 불가리 세르펜티 미스테리오시 클레오파트라

클레오파트라가 착용한 커프 브레이슬릿에서 영감을 받은 대담한 디자인이 시선을 장악하는 이 워치는 최고의 장인 정신을 바탕으로, 뱀의 비늘 모양에 스노세팅한 다이아몬드와 9개의 무지갯빛 젬스톤이 더해져 강렬한 매력을 전한다. 유연한 커프 워치 형태가 독창적이며 표면을 부드럽게 처리한 반짝이는 젬스톤이 드러내는 놀라운 색 조합은 단연 압권이다. 불가리의 마스터 금세공 장인과 젬세터의 주얼리 메이킹 노하우가 만들어낸 각각의 입체적인 비늘은 형태와 사이즈 모두 달리 디자인되었다. 육각형에 각각 짝을 이루는 자수정과 시트린, 1개씩 세팅된 아쿠아마린, 루벨라이트, 크롬 투르말린, 탄자나이트, 페리도트는 총 50캐럿이 넘으며, 이는 약 4000개에 달하는 스노세팅 다이아몬드와 조화를 이룬다. 젬스톤 세팅에만 470시간이 소요되었는데, 6개 면을 지닌 스톤을 디자인에 맞춰 일일이 커팅해야 했음은 물론 완벽한 투명도와 반짝임, 채도를 얻기 위해 스톤의 2/3 정도를 깎아내야 했다고. 다이얼은 10캐럿에 달하는 육각 형태의 투명한 루벨라이트로 덮여 있다. 전 세계 단 하나뿐인 유니크 피스로 그 대담한 디자인은 엄격하고 까다로운 기준을 적용하는 브랜드의 주얼러 DNA와 장인 정신을 보여준다.

7. 에르메스 포부르 폴카

기하학적인 형태의 절제된 실루엣에 다채로운 커팅의 다이아몬드가 정교하게 세팅된 포부르 폴카 워치. 워치메이킹과 파인 주얼리가 결합된 포부르 폴카 워치는 노하우를 축적한 숙련된 장인의 손길을 통해 완성된다. 에르메스가 2021새롭게 선보인 포부르 폴카 워치는 2014년에 디자인한 미니어처 워치인 포부르의 초소형 라운드 케이스에 삽입된 자개 다이얼에서 기본적인 실루엣을 가져왔다. 완전히 새롭게 탄생한 디자인의 브레이슬릿은 점과 사선의 메시 구조로 이루어졌다. 화이트 골드 또는 로즈 골드 소재에 다이아몬드를 세팅했으며, 전체 다이아몬드 파베 세팅의 다섯 가지 버전으로 제공된다. 그중 풀파베 버전의 경우 로즈 컷 다이아몬드가 세팅된 크라운과 라운드 브릴리언트 컷과 바게트 컷 다이아몬드가 세팅된 브레이슬릿이 눈부신 광채를 더한다.

8. 피아제 라임라이트 갈라프레셔스 레인보우

피아제 최초로 레드, 오렌지, 옐로, 블루, 인디고, 바이올렛 컬러의 사파이어와 그린 차보라이트를 사용한 레인보우 세팅의 타임피스가 탄생했다. 라임라이트 갈라프레셔스 레인보우 워치는 다채로운 색상의 젬스톤이 베젤과 러그 주변을 찬란하게 빛낸다. 특히 다양한 크기의 컬러 젬스톤을 찾아 나선 피아제의 보석 감정사들은 오랜 탐색 끝에 정확히 일치하는 컬러와 캐럿, 컷, 투명도를 지닌 다양한 스톤을 찾아 워치에 담아냈고, 그렇게 완성된 이번 작품은 높은 가치를 증명하듯 개별 번호가 부여된 넘버드 에디션으로 출시된다. 나아가 세팅 과정에서 젬스톤 장인의 놀라운 세공 기술과 인내심이 발휘되었다. 그들은 각각의 젬스톤 본연의 광채가 극대화될 수 있도록 정교한 컷다운 세팅 기법을 통해 이상적인 색감과 크기를 구현했다. 18K 핑크 골드 소재의 라임라이트 갈라 셀프 와인딩 시계는 32mm 케이스와 피아제의 시그너처 팰리스 데코 모티프를 장식한 다이얼 및 브레이슬릿으로 완성되어, 메종의 탁월한 워치메이킹 노하우와 금세공 및 젬세팅 기술을 한눈에 보여준다.

9. 쇼파드 임페리얼 문페이즈

천체 문페이즈 디스플레이로 예술적이고 정밀한 워치메이킹 컴플리케이션을 완성하는 쇼파드의 임페리얼 문페이즈. 18캐럿의 윤리적 화이트 골드에 사금석이라고도 불리는 어벤추린 유리로 만든 두 개의 블루 플레이트로 구성된 다이얼이 독창적인 워치다. 유리 다이얼은 5개의 주요 북반구 별자리로 장식되었는데, 다이얼에 셀레스티얼 터치를 적용해 달과 함께 북두칠성, 소북두칠성, 카시오페이아 자리, 케페우스 자리, 용자리 등 밤하늘의 별을 표현하는 다이아몬드의 반짝임을 환상적으로 선사한다. 나아가 딥블루 컬러에 다이아몬드로 환하게 빛나는 임페리얼 문페이즈는 태음 주기를 우아한 반짝임으로 해석하며, 블루빛 자개 다이얼과 화이트 골드, 혹은 로즈 골드와 핑크빛 자개 다이얼의 섬세한 매칭을 보여준다. 임페리얼의 특징적인 베젤과 러그, 러그 커버에는 다이아몬드가 총 3캐럿 세팅되어 있으며, 문페이즈를 장식하는 중앙 데커레이션 필레와 스몰 세컨드 디스크 모두 컬렉션의 상징인 퀼트 무늬로 장식되어 있다. 122년이 지나야 실제 태음 주기와 측정된 주기 사이에 겨우 하루 차이가 생기는 고도의 정확도를 담은 문페이즈를 통해 메종 장인의 우수성을 증명하며 65시간 파워리저브를 자랑한다.

10. 샤넬 보이프렌드 스켈레톤 X-Ray 베이지

18K 베이지 골드 케이스와 베젤에 38개의 바게트 컷 다이아몬드가 세팅된 샤넬의 보이프렌드 스켈레톤 워치. 5개의 바게트 컷 다이아몬드가 세팅된 18K 베이지 골드 크라운과 23개의 바게트 컷 다이아몬드가 세팅된 18K 베이지 골드 더블 폴딩 버클이 눈부시다. 매뉴얼 와인딩이 가능한 인하우스 매뉴팩처 스켈레톤 머캐니컬 무브먼트를 탑재했으며, 최대 55시간의 파워리저브 기능을 갖췄다. 55피스의 리미티드 에디션으로 선보이는 워치는 골드 브라운 퀼티드 패턴 카프스킨 스트랩이 자리해 브랜드의 고유한 패션 미학을 드러낸다.

11. 파텍 필립 노틸러스 7118/1450

새로운 로즈 골드 버전으로 등장한 파텍 필립의 노틸러스 오트 조엘리에 워치. 18K 골드 다이얼 플레이트와 케이스를 비롯해 베젤과 브레이슬릿 등 전체에 눈부신 다이아몬드가 스노 세팅되어 화려한 분위기를 연출한다.레이디스 노틸러스 컬렉션의 아이코닉한 물결 무늬가 돋보이는 다이얼에 가독성을 높이기 위해 발광 코팅된 핸즈를 더했으며, 로즈 골드 케이스에는 투명한 사파이어 크리스털 케이스백을 통해 볼 수 있는 셀프 와인딩 머캐니컬 무브먼트가 장착되었다.

12. 랑에 운트 죄네 리틀 랑에 1 문페이즈

랑에 운트 죄네가 새롭게 선보이는 리틀 랑에 1 문페이즈 워치는 밝은 달이 떠오른 매혹적인 밤하늘을 모티프로 제작되었다. 반짝이는 다크 블루 골드 플럭스로 코팅된 솔리드 실버 다이얼이 시선을 사로잡으며, 눈부신 코퍼 입자가 별이 가득한 밤하늘을 연상시킨다. 다이얼의 어두운 컬러는 아웃사이즈 데이트와 628개의 별로 장식된 화이트 골드 소재의 달 모양 디스크를 더욱 돋보이게 하며, 화이트 골드 케이스에 56개의 브릴리언트 컷 다이아몬드가 장식된 베젤이 우아함을 더한다. 122.6년 동안 정확하게 작동하도록 계산된 문페이즈 디스플레이가 특징으로 아름다운 디자인과 기술적 정확성의 우아한 조화를 선보인다. 7시와 8시 사이에 위치한 코렉터를 사용해 빠르고 쉽게 디스플레이를 업데이트할 수 있다.

13. 파텍 필립 노틸러스 5711/1A

노틸러스 컬렉션을 통해 선보이는 네 가지 새로운 얼굴 중 하나인 노틸러스 5711 워치. 올리브 그린의 완전히 새로운 선버스트 다이얼을 특징으로 하며, 베젤에 바게트 컷 다이아몬드를 세팅한 산뜻한 컬러의 워치는 5990/1 노틸러스 트래블 타임 크로노그래프를 통해 기계적인 미학을 드러낸다. 팔각 베젤의 독특한 모양에 부드러운 각도가 돋보이며, 다이아몬드의 영롱한 빛이 엠보싱된 가로 모티프와 선버스트 장식으로 올리브 그린 다이얼을 더욱 돋보이게 한다. 120m 방수가 가능한 이 우아한 스포츠 모델에는 투명한 사파이어 크리스털 케이스백을 통해 볼 수 있는 셀프 와인딩 머캐니컬 무브먼트가 탑재되었다.

14. 바쉐론 콘스탄틴 에저리 셀프 와인딩 다이아몬드 파베

Classic with a Twist’라는 바쉐론 콘스탄틴의 헤리티지에서 영감을 얻어 선보인 워치. 시그너처 오프셋 디스플레이와 기하학적 비대칭 디자인이 돋보이는 에저리 셀프 와인딩 다이아몬드 파베 워치는 다이아몬드가 전체 세팅된 화이트와 핑크 골드의 두 가지 모델로 선보이며, 낮과 밤의 다채로운 우아함을 위해 손쉽게 교체 가능한 스트랩 시스템을 적용했다. 오트 올로제리와 오트 쿠튀르의 조화를 선보이는 새로운 에저리 셀프 와인딩 다이아몬드 파베 모델은 시그너처 비대칭 디스플레이를 유지하면서 유쾌함을 더한 클래식한 매력을 드높인다. 무엇보다 숙련된 장인들을 통해 탁월한 워치메이킹의 유산과 세련된 양식의 시계 제조 기술을 충실히 계승하며 우아한 하이엔드 워치메이킹의 정수를 보여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