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치 피부와 입술, 볼에 잠금장치라도 건 것처럼 한번 바르면 묻어나지 않을 정도의 가벼움과 밀착력을 지닌 제품을 엄선했다.

잠금장치 수정컷(고해상)_num(수정)
1 Huxley 톤업크림:스테이 선 세이프
피부 속은 건조하지 않은데 겉을 만지면 끈적임 하나 없이 매끈하다. 35ml, 2만8천원.

2 Bobbi Brown 크림 글로우 하이라이터
단독으로 사용해도 좋지만, 다른 블러셔 위에 가볍게 덧바르면 피부 속에서부터 피어나는 듯한 자연스러운 생기와 윤기를 표현할 수 있다. 4.8g, 4만원대.

3 Kate Somerville 더말퀸치 리퀴드 리프트 어드밴스드 링클 트리트먼트
제형은 미스트와 다를 바 없지만 영양만큼은 여느 안티에이징 세럼 못지않다. 75ml, 14만9천원.

4 Chanel 르 루쥬 크레용 드 꿀뢰르 점보 롱웨어 립 크레용(N°7 푸시아)
입술에 닿는 순간 부드럽게 녹아내린다. 크림처럼 촉촉하게 발리지만 새틴처럼 가볍게 마무리된다. 1.2g, 4만2천원.

5 Clio 킬 커버 파운웨어 쿠션 XP
워터 크러시 시스템이 피부 속 수분은 잡아주고, 피부 겉은 보송하게 만들어 묻어남이나 끈적임 없이 마무리해준다. 15g+15g, 3만2천원.

6 Chantecaille HD 퍼펙팅 루스 파우더
초미립 라이트 퍼펙팅 파우더가 미세한 굴곡까지 세심하게 커버해준다. 2.4g, 9만7천원.

7 Addiction 퍼펙트 모바일 터치-업
눈과 콧방울, 입가 등 좁은 부위까지 활용 가능한 붓펜 타입 리퀴드 컨실러. 2ml, 4만원.

8 Innisfree 꽃물 톡톡 블러셔
보송하게 마무리되면서 얇은 블러셔 막을 형성해 컬러가 오랜 시간 지속된다. 8.5ml, 9천원.

9 Avene 이드랑스 아쿠아 크림-인-젤
피부 깊숙이 침투하는 젤과 수분을 촉촉하게 유지시켜주는 크림의 장점을 결합했다. 100g, 4만2천원.

 

화장품 홍보 문구 중 ‘깃털처럼 가벼운’, ‘잔여감 없이 쏙 흡수되는’이라는 문장을 쉽게 볼 수 있다. 화장품을 바르는 과정이 사용 제품에 대한 만족도를 결정하는 중요한 요소로 자리 잡았고, 흡수력에 대해서도 세심하게 분별하는 여성이 늘어났기 때문일 터. 화장을 하고 상의를 입었을 때 파운데이션이나 립스틱이 옷에 묻어나 옷을 다시 갈아 입어야 했던 경험은 누구나 한 번쯤 있지 않은가. 그렇다고 소량만 가볍고 얇게 바르면 몇 시간 후 흔적조차 없이 지워져버리니 난감한 문제였다.

이러한 점을 보완하고자 이번 시즌엔 물처럼 가벼운 블러셔부터 스킨케어처럼 피부에 착 달라붙어 자연스러운 윤기를 연출하는 하이라이터 등 쨍쨍한 밀착력과 가벼운 질감을 겸비한 제품이 모습을 드러냈다. 그중 가장 눈에 띄는 건 피부 표면과 유사한 구조의 스킨 바인더 파우더(Skin Binder Powder)와 논 웨어링 네트워크(Non Wearing Network)라는 진화한 테크놀로지를 탑재해 겉돌지 않는 ‘극밀착’을 주장하는 클리오의 새로운 쿠션이다. 스킨 바인더 파우더란 피부 단백질과 유사한 아미노산 유도체로 이루어진 파우더로 피부 표면과 유사한 구조라 피부에 착 달라붙는다. 거기에 오일이 휘발되면서 피부 안쪽의 수분을 표면으로 끌어 올려 피부 겉을 촉촉하게 만들어주는 논 스티키 필름 포머(Non Sticky Film Former)를 그물망처럼 연결해 논 웨어링 네트워크를 형성하는 것이다. 메이크업 피그먼트를 피부에 찰떡처럼 달라붙게 만드는 동시에 피부의 수분도를 높이면서 번들거리지도 않는, 일석삼조의 제품인 셈이다. 바른 직후 옷에 전혀 안 묻어나는 것까지는 아니지만, 분명 피부가 촉촉해 보이는데 머리카락이 들러붙는 등의 끈적임이 없고, 처음의 모습이 반나절은 거뜬하게 유지된다.

스킨케어 또한 예외는 아니다. 서늘한 바람이 얼굴에 스미는 계절이 와도 리치한 제형의 화장품은 피부에 남는 잔여감 때문에 아침과 낮 시간에는 자유롭게 바르기 힘들다. “에센스나 크림을 보습, 보호용으로 많이 사용하지만 무거운 질감의 제품을 아침에 사용하기에는 부담스러운 게 사실이에요. 그런데 사실 외부 유해 환경으로부터 피부 스스로 보호하는 힘이 필요한 때는 낮이거든요. 그래서 크림을 젤 제형 안에 담는 테크놀로지를 개발했어요.” 젤의 흡수력과 크림의 지속력을 담아낸 크림-인-젤을 출시한 아벤느 마케팅팀 이수정 부장의 설명이다.손에 덜어내면 젤크림과 다를 바 없어 보이지만 바르다 보면 크림의 부드러운 기운이 느껴지면서 남김없이 흡수되는 게 특징이다. 피부 위에 남는 느낌이 없으니 보습력마저 가벼워진 것은 아닐까 걱정이 된다고? “리치한 질감의 화장품이 보습력도 좋은 건 아니에요. 좋은 스킨케어 제품을 판가름하는 기준은 흡수력이죠. 순도 높은 원료로 이뤄질수록 그 입자가 매우 작아 흡수력이 좋고 끈적임이 없어요.” 유니서울피부과 방형돈 원장의 설명이다. 피지 분비가 줄어들고 잔주름과 각질이 눈에 띄기 시작하며 스킨케어와 메이크업에 제품을 조금씩 추가할 시점인데, 이토록 가벼운 제형으로 무장한 화장품을 이용하면 번들거림이나 밀림 따위는 걱정할 필요가 없을 것 같다.

문제는 이렇게 진화한 제품으로만 화장대를 교체할 수 없다는 사실이다. 이럴 땐 전문가의 팁을 참고하자. 메이크업 아티스트 오가영은 화장을 마무리한 뒤 티슈를 반으로 접어 피부나 입술에 살포시 얹은 뒤 가벼운 질감의 루스 파우더를 톡톡 두드리면 공들인 화장을 무너뜨리지 않으면서 밀착력과 지속력을 극대화할 수 있다고 말한다. 크림의 경우 손만 잘 활용하면 흡수력을 높일 수 있다. 충분히 비벼 따뜻하게 데운 손가락을 바깥에서 안쪽 방향으로 움직이며 눈가와 팔자주름에 남아 있는 크림을 흡수시킨 뒤, 가운데 세 손가락으로 광대 라인을 따라 관자놀이까지 꾹꾹 누르며 크림을 피부 속에 넣어준다. 그런 다음 손가락 끝으로 페이스 라인을 쓸어내리듯 가볍게 마사지하고 양손을 충분히 비벼 데운 다음 양 볼을 감싸 크림을 흡수시키듯 꾹 눌러주면 피부 표면이 눈에 띄게 정돈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