며칠 전, 마치 가상의 공간처럼 느껴졌던 LA 근교의 사막에서 열린 디올의 2018 크루즈 쇼는 많은 사람들에게 깊은 감명을 줬다. 백스테이지 메이크업은 어땠을까? 디올의 메이크업 크리에이티브 앤 이미지 디렉터 피터 필립스는 따뜻하고 자연적인 무드를 기본으로 사막을 마주했을 때의 느낌을 정돈되지 않은 듯한 웜 글로우 효과로 연출했다. 흙을 닮은 컬러와 오렌지 톤을 사용해 뜨거운 햇살과 바람 아래에서 오후를 즐기는 소녀의 모습을 표현했다. 피부 표현은 광대부터 목 라인까지 건강하게 그을린 듯 은은하게 반짝임을 더한 다음 사막의 컬러를 연상시키는 어씨 톤의 립 컬러로 따뜻한 룩을 완성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