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려움을 느끼고, 똑바로 마주하고, 그것의 실체를 확인하고 나아간 다음 똑같은 과정을 되풀이한다.
변요한에게 연기란 좀처럼 손에 잡히지 않지만 영원히 꺼지지도 않는 불빛이다.

 

WB14000

1

WB14026

 

 

160122_A컷배너